[소풍]

정은 | 기사입력 2003/10/20 [00:58]

[소풍]

정은 | 입력 : 2003/10/20 [00:58]


가끔 엄마의 앨범을 뒤적인다.
많은 시간이 흐른 탓에 그 사진들은 묘한 기분을 불러일으킨다.

이건 엄마가 산에서 친구와 찍은 한 컷.

  • 도배방지 이미지

  • 채근담 2003/10/25 [01:45] 수정 | 삭제
  • 옛날 사진이란 게 보이는 군요. 신기합니다.
  • inmylife 2003/10/20 [17:51] 수정 | 삭제
  • 엄마가 너무 보고 싶어지는데요..^^;
    엄마의 앨범을 뒤적이면 늘 놀라죠~

    엄마도 친구들이 있었네..
    엄마도 이런 옷을 입고 놀러갔었구나..

    '엄마'라는 명사속에 나의 엄마, 한 여성을 가둬놓고 있는 것 같네요.

    엄마가 정말 정말 보고싶네요..

    엄마생각나게 해준 정은님의 그림, 감사하네요..^^
  • nina 2003/10/20 [15:49] 수정 | 삭제
  • 소풍이란 그림 올리신 적 있는 거 같은데, 여행이었나요?
    너무 느낌이 다르네요. 엄마의 사진이라니까 더 깊이 들여다보게 되요......
    이렇게 어두운 느낌의 소풍은 처음 봐요.
관련기사목록
정은의 빨강그림판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