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년 5월, 일다 창간 4주년을 맞아 일본의 여성주의 언론 <페민>과 협력관계를 맺고 기사 제휴를 해오고 있습니다. <페민>(www.jca.apc.org/femin)은 1946년 창간한 일본 최초의 페미니즘 신문입니다. 아시아 평화와 환경, 여성인권 향상을 위해 <일다>와 서로 연대하고 교류하며 노력해나가기로 했습니다.
 

 

여성주의 저널 일다는 컨텐츠 제휴 및 협력관계, 공동사업을 원하는 언론단체나 회사, 또는 개인의 제안에 문을 열어 두고 있습니다. 일다의 소중한 자료와 자원을 활용하고 정보를 교류하는데 있어서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랍니다.   
  
학술팀이나 출판사 등과 공동 연구 또는 보고서 제작이나 도서 발간도 함께하고 있습니다. 공익 광고도 검토 후 개제가 가능합니다. 담당자에게 제안서를 보내주세요.
 
 

  담당자

 전화번호

 이메일

 윤정은

 02-362-2034 

 ilda@ildaro.com 

 
 
 
임소희의 요가툰
학생의 유형
썸네일 이미지
. ... / 임소희
도시에서 자급자족 실험기
플러그를 뽑을 때 변해야 하는 것들
썸네일 이미지
. ... / 이민영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셀프 디펜스와 ‘알아차림’
썸네일 이미지
. ... / 최하란
일다 후원 캠페인
"일다의 친구를 찾습니다"
썸네일 이미지
. ... / 일다
“한국식 업무 습관을 못 버려서 번아웃됐죠” / 채혜원
‘난임부부’ 지원책에서 여성 건강권은 고려되고 있나? / 박주연
우리가 페미니스트 정당을 만들려 하는 이유 / 이풍현
혼인·혈연 아닌 ‘사회적 가족’의 파트너십 인정하라 / 박주연
꿈꾸던 나, 꿈꾸던 가족이 현실이 되는 공간, ‘볼’ / 박주연
어린이집 ‘대체교사’의 존재를 아시나요? / 희정
학생의 유형 / 임소희
‘아이들 좋아하는 외국인 여성’에서 ‘신뢰받는 교사’로 / 하리타
셀프 디펜스와 ‘알아차림’ / 최하란
미국 빈민가에서 본 인종, 계층, 차별 / 조효비
일다소식
[뉴스레터] 혼인·혈연 아닌 ‘사회적 가족’의 파트너십 인정하라
[뉴스레터] 과학기술대학 페미니스트들이 모인 이유
2019년 10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내용입니다!
[뉴스레터] ‘아이들 좋아하는 외국인 여성’이 ‘신뢰받는 교사’가 되기까
[뉴스레터] ‘메갈 세대’ 페미니스트들이 여성학을 만났을 때
[뉴스레터] 퀴어 관계 속 데이트폭력과 학대, 어떻게 해결할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