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popo 2004/09/13 [03:09]

    수정 삭제

    가슴이 답답해오네요.
    힘없고 천진난만한 어린아이들만큼은 어른들이 지켜주는 사회가 되었으면 좋겠는데...비록 휴대폰을 사용하고 있지 않아서...기사 후원은 못하였지만...기사 잘 읽었습니다.
  • 빨간펜 2004/09/13 [10:09]

    수정 삭제

    이 판결 때문에 잠을 설쳤어요.
    너무나 비상식적이고 가해자 중심적인 판결이라고 생각합니다.
    너무 서글프고 분한 현실입니다.
    기사에서 판결의 문제점을 조목조목 짚어주셔서 그나마 좀 속이 풀리네요.
    기자님이 판사해도 그 판사보다 판결을 공정하게 잘 내릴 것 같습니다.
  • 나비 2004/09/13 [13:09]

    수정 삭제

    아마도 그 의붓아버지란 놈이 돈을 엄청 썼을 것 같네요.
    돈 엄청 들여서 거짓말을 참말처럼 하는 변호사를 썼거나... 위기 모면 할려고 별짓을 다했겠지요.

    그렇다고 재판부가 이렇게 비상식적인 판결을 내리다니..
    재판부 왈 "성폭행 안당했다고 보기도 힘들고 당했다고 보기도 힘들다'고 했더군요.

    처녀막이 파열된 것과 관련하여 300회 성폭력당한 것의 증거로 보기 힘들다고라..
    꼭 300회 당해야 성폭력인가? 단한번 당해도 성폭행인 것이지.

    미친놈의 재판부
    성폭행당한 아동은 안중에 없고, 가해자로 기소된 그 놈에 대해선 같은 남자로서 동병상린의 정을 느끼나?

    아뭍튼 남자가 남녀관계에 얽힌 사안에 대해서 판단한다는 것이 문제인 것 같다.
  • 딜레마 2004/09/13 [18:09]

    수정 삭제

    또다시 쓸잘데없이 상고하게 생겼군...젠장 맞을 대한민국
    이번 2심에서는 증거불충분이란 판결자체가 단지에 대한 사법부에 대한 협박을 용서치 않겠다는 절차상의 항의로 받아들여집니다.
    그러니까 단지는 젓같았어...우리들을 뭘로 보구...기분 더러우니 3심까지 갈때로 가봐...난 신경끌테니까...
    이런식
    다시말해 재판관들의 똥고집이죠...
    마지막 3심에서는 다시 뒤집어질수 있을꺼라 보입니다.
    다만 그 절차안에 겪을 피해자와 그 어머니의 또다른 고통은 어쩔수 없겠네요...
    그런데도 3심에도 2심판결을 확정지으면
    정말 이 나라가 뒤집어 엎어버리고 싶을겁니다...어차피 뒤집어 질데로 뒤집어진 병신국가이지만...젠장...
  • 젤로 2004/09/14 [19:09]

    수정 삭제

    저 재판부는 뭘 믿고 헛소리를 하는 거지?
    재판부의 판결 내용이야말로 하나도 이해가 안 되는 내용이다.
  • soup 2004/09/15 [22:09]

    수정 삭제

    강간당하면 비정상이 되어야 하나보지?
    강간 피해자는 학교 안 나가고 가출하고 정신이상이라도 되어야 한다고 생각하나 보군요. 그 판사 미친 거 아닌가요?
  • 요즘 2004/09/23 [06:09]

    수정 삭제

    잇따른 성폭행 무죄판결
    이 나고 있다쟎아요? 이번엔 피해자가 정신지체자라는데..
    약자의 인권은 어디로 팔아먹었는지...휴.
  • WW 2008/06/23 [01:06]

    수정 삭제

    정말 징그럽다 대한민국
    정말 징그러운세상이다
    재판부는썩어가고 또 불쌍한 아이 한명이 희생되는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