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無의미 2004/10/18 [14:10]

    수정 삭제

    시민감시단이 몇 명인지 궁금하네요.
    법조인, 법학자, 여성단체 활동가들로 구성됐다고 했는데 몇 명일까요? 진짜 중요한 활동인 것 같아요. 일반시민은 참여할 수 없는지도 궁금한데.. 자원활동가 개념으루.. 그것도 가능하지 않을까? 사람들이 많으면 많을수록 좋잖아요.
  • 정예 2004/10/18 [23:10]

    수정 삭제

    아이들 진술
    아이들과 눈맞추기를 할 줄 아는 사람만이 진상을 알아낼 수 있겠죠.
    검사나 판사가 할 수 있을까요? 아닐 거라고 봅니다.
  • Turtle 2004/10/20 [00:10]

    수정 삭제

    아이를 가진 부모 심정
    애가 성적인 추행까지 겪었는데 그 이후로도 그 일을 계속 진술하고, 자기 편이 아닌 사람들 앞에서 반대심문 받아가면서 증언하고, 계속 상처를 받을 걸 알면서 어떻게 법적 소송을 감당할 수 있을까요.

    사법부도 그런 심정이 어떤 건지 안다면 최선의 방법을 고민해야하는 게 당연한 일이라 생각합니다. 다른 데선 전문가 말이라면 껌벅 죽으면서, 왜 이런 일엔 보다 전문적인 사람들과 의사들 증언을 안 듣는지 모르겠어요.
  • 그럼 2004/10/25 [21:10]

    수정 삭제

    부모들이 좀더 아이들을 잘 돌보세요
    아이들 함부로 내버려두지 말고 조금 더 잘 돌보세요. 소잃고 외양간 고치는 것좀 그만하시고요.
  • fka.. 2004/10/27 [04:10]

    수정 삭제

    아랫분 성폭력 가지고 망발하지 마시길.
    내가 성추행을 당한 게 우리 부모님 탓이었나?
    저따위 말 하는 사람들이 있으니 자녀가 강간을 당하면 엄마가 자살을 하지.
    그리고 뭘 잃는단 말인지? 순결?
    에효.. 말을 말자.
나름 빅뉴스 아주의 지멋대로
함께 있다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푸쉬업(Push-Up)을 하자
메인사진
. ... / 최하란
도시에서 자급자족 실험기
드라이버밖에 쓸 줄 모르는데 햇빛식품건조기를?
메인사진
. ... / 이민영
반다의 질병 관통기
질병과 장애는 구분되어야 할까?
메인사진
. ... / 반다
독자들의 영상 메시지
메인사진
일다소식
[뉴스레터] ‘성 긍정주의’ 페미니즘에 날개를 달다
[뉴스레터] 나는 여성성기훼손(FGM) 피해자다
[뉴스레터] 성접대와 ‘권력형 성폭력’은 별개가 아니다
[뉴스레터] 미투, 타임즈업 운동…‘여성노동’ 이슈로 이어져
<일다>에서 2018년 함께할 독자위원을 모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