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글쓴이 2006/12/27 [12:12]

    수정 삭제

    신촌에서 카페 찾기
    '트와자미'(세친구라는 뜻이라고 해요)입니다.
    대학약국 골목에 들어가시면 사진에서 본 카페를 쉽게 찾을 수 있어요.
  • oo 2006/12/27 [18:12]

    수정 삭제

    케잌 먹어봤는데
    정말 맛있었어요.
    지금까지 먹어본 것 중에 최고였어요.
    이런 철학을 가진 분이셨군요.

    까페 분위기도 좋구요.
    커피값도 터무니없이 비싼 곳과 다르고 리필도 친절히 해주신다는 소문이. ㅎㅎ
  • 무아 2006/12/28 [09:12]

    수정 삭제

    아니어요.
    안녕하세요?
    아, 저는 이 기사에 사진 나온 사람여요.
    이 기사 내용, 절대 다 그렇지 않아요.

    카페 오신 분들, 서로 마음이 통하면
    그런대로 맛있어들 하시고,
    실은 아직아직 제 케잌과 파이,
    멀고 멀었어요.
    쭈욱...앞으로 10년쯤 만들면 좀 괜찮을까...;;
    착하게는 만들려구 할 뿐,

    어제 인터뷰 기사 보고 잠이 안 왔어요.
    지병인 줄은 알지만 모골이 송연해요.
    너무너무 부끄러운 기사여요.
    기자님이 잘 못 썼다는 게 아니라......ㅠㅠ;;

    그냥 사는 이야긴 줄 알았는데
    너무 칭찬이 과했어요.
    아직 넘넘 자신이 없어요.

    이런 글 올린 거, 모두 양해 바래요.
    제 맘 편할려구 썼어요,흑.
  • ju 2006/12/28 [15:12]

    수정 삭제

    겸손하시긴..
    숙인님, 저. 트와자미에 간 적이 있어요.
    연대앞 주변 분위기와는 달리 너무 깔끔하고 커피맛도 좋더군요.
    재밌는 얘기들이 많네요.
    외길인생만 가치가 있는 건 아니죠. ^^ 저도 동감.
    또 방문해서는, 그땐 인사드리고 싶네요.
  • 승경 2006/12/28 [23:12]

    수정 삭제

    가게 위치좀
    위치좀 알려주시면 안될까요?^^ 먹고싶어요~

    아앗--- 댓글에 있었군요~

    하핫^^;;
  • mari 2006/12/29 [19:12]

    수정 삭제

    마침 지금 트와자미인데 ^^
    chef님 인터뷰가 있어서 깜짝 놀랐어요.하하 연대에서 신촌지하철 역 쪽으로 한 블록만 들어와서 오른쪽으로 걸어오시면 있습니다.
  • 제자 2007/01/01 [23:01]

    수정 삭제

    선생님.. ^^
    '온통 극복하고 싸우고 투쟁하던 시기'의 선생님을 기억해요...
    기사 읽고 있으려니 눈물이 나오려 하네.. 훗...
    한 번 맛좋은 케익이랑 홍차 먹으러 신촌에 들를께요...
    혹시, 그 시절을 기억하는 제자라고 꺼려지진 않으시겠죠?

    선생님은 아름답고 멋진 사람이었어요...
    지금도 그런 것 같아 기뻐요...

    새해에도 많이 행복하시고, 건강하세요...
  • 김연 2007/01/02 [11:01]

    수정 삭제

    숙인님...
    메인 화면에 사진을 보고 어머, 숙인님 닮았네..하다..
    열어 봤더니...

    여기서 만나다니... 아궁 반가와라..
    요 아래 리플까지..넘 귀여워요 ㅎㅎ
    기사를 다 읽고 가게 이름이 없다 싶었는데
    리플들 보니 찾아 갈 수 있겠네요.
    언제 한 번 갈께요.

    일다에 리플 달아 보긴 첨이네요 ㅋㅋ
  • 하나미 2007/01/03 [18:01]

    수정 삭제

    셰프님
    ㅎㅎㅎ
    여기에서 뵈니까 나름 느낌이 많이 다르네요...앞으로도 계속 화이팅!!!
일다의 방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