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 2009/04/06 [18:04]

    수정 삭제

    이종걸 의원의 발언을 듣고서 든 생각

    역시 00일보는 언론이 아니라 대기업일 뿐이고,
    보수언론, 대기업들과 협작하여 정부가 언론을 장악하려는
    언론악법은 절대로 통과해선 안 된다는 것이었습니다.

  • 숨이막혀 2009/04/06 [22:04]

    수정 삭제

    숨이 막힌다
    그럴 것이다.. 그렇겠지.. 그러던가말던가??.. 우리는 왜 사는걸까.. 숨이 막힌다 숨이 막혀. 하루 이틀 된 일도 아니고 금시초문도 아니지만. 이놈의 세상 울고싶다
  • 라벤더 2009/04/07 [13:04]

    수정 삭제

    답답한 현실이죠
    누구 말마따나 걸린게 재수없는 현실이죠. 사실 언론사사주가 중요한게 아니라 그때 그 장소에 언론사 사주가 있는던 게죠. 얼마전 재벌왕자님도 이 문제로 이혼당하셨고, 민초들도 남자랍시고..사실 너무나도 이상한 현실이 그저 현실인게..참
  • wave 2009/04/07 [17:04]

    수정 삭제

    한국이란 나라가 한심하죠.
    듣도 보도 못한 삼류찌라시도 아니고.. 국민들이 다 아는 신문사 대표라니....
    OO일보 기자들은 지금 뭐하고 있을까요? 사측에 면담이라도 요청해야지 않을까요?
    리스트에 대표 이름이 적혀있다는 게 공공연히 알려져 있는데, 기자들이 대표와 만나 사실확인을 하고 보도해야 하지 않을까 싶은데...


  • 대동아공영권 2009/04/07 [19:04]

    수정 삭제

    비난부터 너무 하려들지 말아라.
    나는 좀 이상하다고 생각하지만? 그냥 모르고 그런 자리에 갔던 것이 아닐까 싶지만?? 그렇지 않아? 그 정도의 레벨의 사람이 이런 저급한 사건에 핵심이 맞을까? 괜히 그 소속사 관계자가 앞서 나간 것은 아닌가 싶기도 해. 그렇기 때문에..사태를 좀 더 관망한 후에 비난을 해도 늦지는 않다고 생각해.

    그리고 가볍게 술한잔 접대받은 것이 그렇게 도의적으로 용서받지 못할 일일까? 뭐 사람이 살다보면 그럴 수 있잖아. 특히나 공인도 아니고 말이지. 술은 누구나 사고 얻어먹을 수 있는 일이라고 생각해. 도대체 술한잔 얻어먹은 일과 공익이 어떻게 상관이 있는것이야? 괜히 침소봉대하는 느낌이구나. 부화뇌동하지 말고..윤정은은 잠자코 있어라.
  • 거참 2009/04/07 [22:04]

    수정 삭제

    소귀에 경읽기라더니
    대동아공영권씨는 뭘 알고 그러는지, 모르고 그러는지 .. 공부 좀 하지 ^^
  • 대동아공영권 2009/04/08 [00:04]

    수정 삭제

    내말은 그 분이 잘했다는 것이 아니라..
    사안자체가 너무 레벨이 낮다는 말입니다. 성매매도 좋고, 뭐 다 좋은데..아니 맘만 먹으면 1년 365일 안전하게 쭉빵미녀를 만나도 만날 사람이..뭐랄까 월척이 너무 허접한 공간에서 뻘짓을 하다가 걸렸다는 것이 믿어지느냐는 말이죠.
  • ㅇㅅ 2009/04/08 [12:04]

    수정 삭제

    가운데신문
    놀랄 정도로 역겹습니다
  • 거참 2009/04/08 [23:04]

    수정 삭제

    생각하는 게 그런거구나
    대동아공영권씨 가진 자의 권력을 너무 크게 보는 거 아닌가?
  • 대동아공영권 2009/04/09 [00:04]

    수정 삭제

    한국은 이념대립이 너무 심한게 더 큰 문제죠.
    이게 무슨 말인지 아실라나? 좌와 우가..서로 다투더라도, 서로를 인정하는 사회라면..스스로 타방에 비난을 받기전에 건전하게 해결책을 찾을 수 있는데..한국은 죽일듯이 싸우잖아. 적의 적은 동지고, 안티를 걸 수 있는 모든 세력과 연대해서라도 타방의 이념을 가진자를 무너뜨리려하는 사회니까..

    그러니..그 싸움이 모든 것을 주도하니까..어떠한 잘못을 해도..한쪽에서는 덮으려하는 것이죠. 타당하든 타당하지 않든..빈틈이 보이면 심하게 물어뜯기니까..

    단순히 보수언론의 문제가 아님. 소위 말하는 진보세력의 도덕성이라는 것도 그들이 도덕적이라서가 아니라..그거라도 우파진영과 차별화할 수 있는 것이라서 그런 듯 보이는 것 뿐이고..좌파언론도 너무 심해.

    망국적인 좌우대립이 종식되지 않으면 한국은 스스로 갉아먹는 민족으로 남을 것이오. 난
    태극기를 참 싫어해. 태극기를 보면 너무나 신기해.

    꼬리를 물고 있는 태극마크의 위는 좌를 상징하는 붉은색. 아래는 우를 상징하는 푸른색. 그리고 그 주위를 둘러싸고 있는 네개의 궤는 미국 일본 중국 러시아를 상징하는 것 같아. 마치 한민족의 오늘을 상징하는 것 같아서..끔찍해..

    너무 치열하게 좌우가 대립하니까..그 승부에 모든 게 매몰되어서..어떠한 것도 바르게 나가지를 못하지..최근의 민노총에서 성폭력을 덮으려고 했던 것도 다 같은 맥락이야.
  • 대동아공영권 2009/04/09 [01:04]

    수정 삭제

    우파는 도덕성이 너무 없고, 좌파는 반골기질 가득한 체제전복세력이고..
    도대체 우리는 선택지에 무엇을 답해야 좋은 거요? 북한이 처음에 공산주의사회로 스타트를 끊었더라도..사회주의체제가 세계적으로 무너져갈때 그들도 변화를 도모해서 지금처럼 낙오되지만 않았더라도..훨씬 더 좋았을텐데..현존하는 위협세력이 세상물정모르고 저렇게 쳐나대니..아 대동아공영권..제2차세계대전에서 패전을 하고 말았지만..아시아를 제패하겠다던 그 야망찬 슬러건..세계최고의 패권의 가진 미국과 맞짱을 떴던 나라. 19세기 말에 이미 탈아시아를 외쳤던 선각자가 있었던 나라..그런 나라는 패망을 해도 한순간에 일어나지요. 왜? 진짜 가슴깊은 곳에서 애국심과 다시 한번 정상에 올라가겠다는 의지가 모두에게 있었으니까..한국이 일제시대로 인해 가장 큰 피해를 본 것이 무엇인지 알아? 수탈? 그런 게 아니야..일본을 긍정할 수 없는 한국의 사회는 정작 남탓하기 바빠서 자신의 문제점을 제대로 볼 수가 없어.

    참조로 한강의 기적은 일본과 미국의 덕분이었다. 제일 웃긴 것은 MB정부보고 독재 탄압이라고 하면서 정작 북한은 옹호하는 것은 도대체 뭐냐? 얼마나 얄팍한 비난인가? 아직도 빨갱이론이 먹히는 이유가 다른 데 있는 것이 아니다.

    500년속국에 서구열강세력에 아시아가 유린당할 때도..어디로 가야할지 몰라서 갈팡질팡하다가..그 독립마저도 타력에 의해서 되고, 지금도 체제의 위협속에 살아가고 있으니..이 콧구멍만한 나라에 어디 안 갈린 게 없다. 그러니 속으론 썩어나고, 문제가 있어도..떳떳히 밝히고 고치지도 못하고..살아남기 위하여..숨기고..
  • 애도 2009/04/09 [09:04]

    수정 삭제

    지금은 조선시대가 아닌데

    아직도 시대를 못읽는 신문이 있다.

    폐간하는 것이 수순일 것이다.

    해악이 너무 크기 때문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