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달맘 2010/09/09 [01:09]

    수정 삭제

    마지막 보고서 마음이 체한 거 같아요. ㅠ
  • 민들레밭 2010/09/09 [22:09]

    수정 삭제

    전 지금 고등학교에서 교사로 일하고 있는데요, 항상 내가 먼저 나서서 '내가 고등학생 땐 말야, 이러저러해서 니 맘 다 이해해' 이런 말 절대 쉽게 하지 않으려고 다짐했거든요. 근데 누군가에게 공감 혹은 이해하려고 할 때 매번 들어온 게 그런 말이라 그런지 다른 말을 꺼내기가 쉽지 않더라고요. 그렇다고 '난 너와 맥락은 다르지만 유사한 이런저런 경험을 했는데, 어떤 감정을 느꼈다. 그래서 널 이해할 순 없지만 인정하겠다'고 말하긴 좀 차갑게 느껴지기도 하고요. 또 그런 전자와 같이 조금은 무책임한 듯한 공감에 학생들이 위로를 받기도 하고... 적절한 수준의 이해와 공감은 어렵다는 걸 느껴요.
    또 좀 생뚱맞긴 한데요, 저도 언니가 한명 있는데 당근님 그림을 보다가 '나는 지켜야할 선이 있다고 생각해서 엄마에게 말하지 않았지만, 언니는 달랐다.'는 말에 대공감을 했어요. 맥락은 전혀 다르다고 해도 말예요. 그래서 집에선 저도 항상 독하고 싸가지 없는 X로 통한답니다ㅠㅠㅠ허허허 주변의 반응을 자신에게 유리하게 이끌어나가는 데 유달리 능력이 있는 사람이 있는데 전 눈치가 없어서 그런지 그런걸 참 못하거든요. 근데 요즘엔 그런 능력이 필요하단 생각도 조금은 들어요. 횡설수설했는데, 아무튼 결론은 당근님 그림 잘 보고 있다는 거였어요!!ㅎㅎ
  • 신끼 2010/10/19 [19:10]

    수정 삭제

    위에 달맘님 말씀하신 게 딱 제 마음이네요. '마음이 체한 것 같다'. 마음이 체했을 땐 손도 딸 수 없고, 어떻게 해야 할까요? 어떻게 해야 속이 뻥 뚫릴까.
나름 빅뉴스 아주의 지멋대로
차를 마시는 시간 I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타인과 나를 보호하는 방법
메인사진
. ... / 최하란
도시에서 자급자족 실험기
“바라는 삶을 살아내는 힘”
메인사진
. ... / 이민영
여자가 쓰는 집과 밥 이야기
일상으로 들어온 ‘나의 페미니즘’
메인사진
. ... / 김혜련
반다의 질병 관통기
질병과 장애는 구분되어야 할까?
메인사진
. ... / 반다
두 여자와 두 냥이의 귀촌일기
당근이랑 다로랑
정은의 빨강그림판
독자들의 영상 메시지
메인사진
일다소식
[뉴스레터] 미투, 타임즈업 운동…‘여성노동’ 이슈로 이어져
<일다>에서 2018년 함께할 독자위원을 모집합니다!
2018년 4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모임이 열렸습니다.
[뉴스레터] 강간공화국을 뒷받침해 온 법, ‘무고죄’
[뉴스레터] 다문화를 ‘소비’할뿐 인종주의는 깨지 않잖아요
[뉴스레터] 성차별 방송광고에 ‘댓글 뭇매’로는 족하지 않다
<페미니스트 엄마와 초딩 아들의 성적 대화>가 출간됐습니다!
2018년 3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모임이 열렸습니다.
[뉴스레터] “미투” “위드유” 우리는 어디든 존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