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산모롱이 2011/01/09 [15:01]

    수정 삭제

    조이여울님 만나는 재미로 자주와야 겠어요. ^^ 실천하기 어려운 일도 아닌 듯하지만 실천하기 어려운 그런 거죠. 최소한 방향성을 확인하는 것 만으로도 중요하다고 봐요
  • 가리 2011/01/19 [12:01]

    수정 삭제

    칭찬도 안하고 애교도 안부리는 게(부모자식, 연인, 교사학생, 동료, 친구 사이에서) 처음에는 어색하겠지만 그 심심한 담백함에서 오래 살아남을 수 있을 것 같아요. 어떤 나라에서 살고 싶은가? 생각해보면(그냥 거친 이미지로) 서로 냉랭하게 거리두고 쿨하고 쌩까는 유럽의 어느 나라나, 아니면 매사에 사소한 것에도 서로 미안하다 고맙다를 입에 달고 사는 일본 같은 나라? 너는 소중해, 라는 말조차 듣지 않는 곳에 있어야 내가 나답게 자유로울 것 같기도 하고, 가끔은 날 알아봐주는 누군가가 있는게 자존감에 도움이 될 것도 같고요. 필자에게는 평등이 키워드였는데, 저는 '적정 거리감'에 대해 생각해보게 되네요.
  • 있는 그대로 2011/02/11 [13:02]

    수정 삭제

    있는 그대로 괜찮은 세상이라면....있는 그대로 괜찮다고 봐주는 세상이라면....
아주의 지멋대로 머리 짧은 여자
애들이 무슨 술맛을 아냐고?
여자가 쓰는 집과 밥 이야기
나에게 공부란 무엇인가
메인사진
. ... / 김혜련
반다의 질병 관통기
여성의 건강권 문제로 바라본 ‘성폭력’
메인사진
. ... / 반다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잠이 부족한 사회
메인사진
. ... / 최하란
두 여자와 두 냥이의 귀촌일기
당근이랑 다로랑
정은의 빨강그림판
독자들의 영상 메시지
메인사진
일다소식
[뉴스레터] 나를 닮은, 새로운 이력서 만들기
2018년 2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모임이 열렸습니다.
[뉴스레터] “내 몸에는 흉터가 많다”
[뉴스레터] ‘인공지능과 젠더’에 관한 흥미로운 질문들
[뉴스레터] ‘우리 자신의 언어로!’ 목소리 내기 시작한 여성난민들
2018년 1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소식을 전합니다!
[뉴스레터] 실종된 ‘그녀들의 목소리’ 찾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