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산모롱이 2011/01/09 [15:01]

    수정 삭제

    조이여울님 만나는 재미로 자주와야 겠어요. ^^ 실천하기 어려운 일도 아닌 듯하지만 실천하기 어려운 그런 거죠. 최소한 방향성을 확인하는 것 만으로도 중요하다고 봐요
  • 가리 2011/01/19 [12:01]

    수정 삭제

    칭찬도 안하고 애교도 안부리는 게(부모자식, 연인, 교사학생, 동료, 친구 사이에서) 처음에는 어색하겠지만 그 심심한 담백함에서 오래 살아남을 수 있을 것 같아요. 어떤 나라에서 살고 싶은가? 생각해보면(그냥 거친 이미지로) 서로 냉랭하게 거리두고 쿨하고 쌩까는 유럽의 어느 나라나, 아니면 매사에 사소한 것에도 서로 미안하다 고맙다를 입에 달고 사는 일본 같은 나라? 너는 소중해, 라는 말조차 듣지 않는 곳에 있어야 내가 나답게 자유로울 것 같기도 하고, 가끔은 날 알아봐주는 누군가가 있는게 자존감에 도움이 될 것도 같고요. 필자에게는 평등이 키워드였는데, 저는 '적정 거리감'에 대해 생각해보게 되네요.
  • 있는 그대로 2011/02/11 [13:02]

    수정 삭제

    있는 그대로 괜찮은 세상이라면....있는 그대로 괜찮다고 봐주는 세상이라면....
나름 빅뉴스 아주의 지멋대로
함께 있다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푸쉬업(Push-Up)을 하자
메인사진
. ... / 최하란
도시에서 자급자족 실험기
드라이버밖에 쓸 줄 모르는데 햇빛식품건조기를?
메인사진
. ... / 이민영
반다의 질병 관통기
질병과 장애는 구분되어야 할까?
메인사진
. ... / 반다
독자들의 영상 메시지
메인사진
일다소식
[뉴스레터] ‘성 긍정주의’ 페미니즘에 날개를 달다
[뉴스레터] 나는 여성성기훼손(FGM) 피해자다
[뉴스레터] 성접대와 ‘권력형 성폭력’은 별개가 아니다
[뉴스레터] 미투, 타임즈업 운동…‘여성노동’ 이슈로 이어져
<일다>에서 2018년 함께할 독자위원을 모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