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까르페 2011/01/25 [00:01]

    수정 삭제

    푸하하하 윗분 재밌으신 분이네 오늘 하루종일 우울했는데 실컷 웃고가요ㅋㅋㅋㅋㅋㅋㅋㅋㅋ
  • 시오랑 2011/01/25 [01:01]

    수정 삭제

    여울님, 저도 그날 그곳에 있었어요. 구호의 울림이 컸고, 아마 호기심도 있었고. 끝나고 친구와 얘기하면서도 하나도 정리되지 않았지만, 이 글을 소화하려면, 내겐 몇 년의 시간이 더 필요하겠구나..란 생각이. 여전히 감정과 감정을 갖고 있는 나,란 사람이 분리가 되지 않아 온 마음이 속박당한채로 살고 있는데, 여전히 구분되지 않아서.. 너무 좋은 글인데, 고개는 끄덕여지는데, 역시 나란 사람은 아직 멀었구나..싶어요..흑흑흑
  • hana 2011/01/25 [16:01]

    수정 삭제


    울림이 큽니다.
  • 네네 2011/01/26 [06:01]

    수정 삭제

    이 글만으로도 지금의 제가 소화하기는 버겁네요. 그 자리에 있었더라면 어땠을까? 고개를 끄덕이지만 참 어려운 일. 대단한 분들이네요..
  • mano 2011/01/29 [14:01]

    수정 삭제

    이조여울이 해적퇴치에 참여하시길 바랍니다.
  • 그건 아니지요.. 2011/02/05 [21:02]

    수정 삭제

    댓글을 읽어보니 한 안 쓸수가 없어... 페미 어쩌구저쩌구 하는 사람의 글을 보니 ....이렇게 남성동지들이 무식하구나 하는 생각을 떨칠 수가 없다. (아마도 일반적인 여중생이었다면, 기분좋게 생각했거나 수줍어했을 것이다.) 이라는 글을 쓸 수가 있다니.. 단언하건데 대부분의 여중생은 기분나빠한다. 단지 용감하게 기분나쁨을 표현하지 못할 뿐 기분좋게 생각하는 경우는 거의 없다는 것을 알아야하는데..표현하지 못하게 하는 분위기에 눌려 조용히 있는 여중생들에게 좋아한다고 느끼다니 한참 멀었어요. 아저씨!!
  • 영혼 2011/02/07 [14:02]

    수정 삭제

    피해자 및 그 주변인물들이 가해자를 용서하거나 스스로를 다잡는 것과
    가해자가 교화되는 건 다르기 때문에
    사형제도에 반대하는 입장의 피해자 가족들의 의견만으로는 선뜻 공감이 가질 않네요.
    때론, 사형제도가 군중의 폭력성의 분출구로 사용되는 건 아닌가 싶기도 하지만
    주변인물일 뿐인 저는 가해자가 어떤 사람인지 인물중심으로 생각하기 보다는
    사건 중심으로 사고를 하게 되어서
    그들의 잔악성에 치를 떨고 눈노하게 됩니다.
    그들에게 시간과 세금과 인력을 동원해 먹여 살린 후
    사회에서 다른 피해자를 만들 기회를 부여하는 건 아닌지 걱정이 되기까지 하지요.
    앞으로도 많은 논의가 필요한 부분이라는 것만이 지금 내릴 수 있는 결론이네요.
  • 위선 거부 2011/03/01 [12:03]

    수정 삭제

    글쎄.. 공감이 가지 않는다.
    그냥 고상하게 사형제도 반대를 주장하는게
    위선처럼 여겨지기도 한다.
    고통에 대한 분노, 그에 대한 공정한 처리가 없는 ,
    그 고통에 대해 세상이 함께 애도하고 분노하는, 공감의 경험 없이
    어떻게 치유가 가능할 까?
    피해자의 고통을 공유하지 않은채 떠들어대는 사형제 페지는
    정말 화가나고 역겹다.
아주의 지멋대로 나름 빅뉴스
엄마와의 불행배틀
도시에서 자급자족 실험기
드라이버밖에 쓸 줄 모르는데 햇빛식품건조기를?
메인사진
. ... / 이민영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당갈”을 보니 운동하고 싶어지죠?
메인사진
. ... / 최하란
반다의 질병 관통기
질병과 장애는 구분되어야 할까?
메인사진
. ... / 반다
독자들의 영상 메시지
메인사진
일다소식
[뉴스레터] ‘성 긍정주의’ 페미니즘에 날개를 달다
[뉴스레터] 나는 여성성기훼손(FGM) 피해자다
[뉴스레터] 성접대와 ‘권력형 성폭력’은 별개가 아니다
[뉴스레터] 미투, 타임즈업 운동…‘여성노동’ 이슈로 이어져
<일다>에서 2018년 함께할 독자위원을 모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