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riaa 2013/07/01 [10:07]

    수정 삭제

    동감이에요. 정대세 선수를 통해서 한국사회가 좀더 열린 마음 갖게되길 바랬는데..... 엄한 사람 괴롭히지 말구 밴뎅이 속같이 좁아터진 마음 좀 엽시다.
  • 2013/07/29 [00:07]

    수정 삭제

    ㅡㅡ?
    정대세가 주적인 북한을 찬양하는데 국가보안법에 걸리는건 당연하지요 ㅡㅡ 그럼 종북단체랑 다를게뭔가요
  • 성진 2013/10/08 [12:10]

    수정 삭제

    헛소리하네
    그럼 조총련계 출신은 간첩행위 위법행위를 해도 봐줘야 되나?
  • 미리내 2013/11/14 [16:11]

    수정 삭제

    재외동포들과 함께하지 못하는..
    초라한 한국 사회의 자화상같습니다.
  • 콩콩 2014/07/15 [13:07]

    수정 삭제

    안보의식이 정말...
    일본의 조총련계 대학을 나오는 건 북한에서 자신의 일꾼을 길러내는 곳으로 생각한다고 하더라. 한국 노래도 못 듣게하고.. 대학 졸업 후에는 북학에 가서 교생선생님처럼 학교 방문도 하고 다는 아니겠지만.. 이런 걸.. 한국 국민들은 알고 있을까?
나름 빅뉴스 아주의 지멋대로
차를 마시는 시간 I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타인과 나를 보호하는 방법
메인사진
. ... / 최하란
도시에서 자급자족 실험기
“바라는 삶을 살아내는 힘”
메인사진
. ... / 이민영
여자가 쓰는 집과 밥 이야기
일상으로 들어온 ‘나의 페미니즘’
메인사진
. ... / 김혜련
반다의 질병 관통기
질병과 장애는 구분되어야 할까?
메인사진
. ... / 반다
두 여자와 두 냥이의 귀촌일기
당근이랑 다로랑
정은의 빨강그림판
독자들의 영상 메시지
메인사진
일다소식
[뉴스레터] 미투, 타임즈업 운동…‘여성노동’ 이슈로 이어져
<일다>에서 2018년 함께할 독자위원을 모집합니다!
2018년 4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모임이 열렸습니다.
[뉴스레터] 강간공화국을 뒷받침해 온 법, ‘무고죄’
[뉴스레터] 다문화를 ‘소비’할뿐 인종주의는 깨지 않잖아요
[뉴스레터] 성차별 방송광고에 ‘댓글 뭇매’로는 족하지 않다
<페미니스트 엄마와 초딩 아들의 성적 대화>가 출간됐습니다!
2018년 3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모임이 열렸습니다.
[뉴스레터] “미투” “위드유” 우리는 어디든 존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