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자하 2014/02/01 [17:02]

    수정 삭제

    글만 읽어도 눈물이 나네요. 슬프고 고통스럽지만 행복을 느낍니다.
  • 숲날 2014/02/01 [21:02]

    수정 삭제

    저도 슬픔과 기쁨, 글읽기의 즐거움을 느끼며 읽었습니다. 나이듦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들을 펼치고 나눠주셔서 감사합니다.
  • 소란 2014/02/02 [09:02]

    수정 삭제

    저도 어머니의 마지막 9개월을 함께 하면서, 늙고 병들고 죽음의 과정에 사람이 얼마나 자기 존엄을 지켜주는 자율성을 상실당하고 누군가의 도움으로 연명하는지경험할 기회가 있었죠. 사랑하는 사람의 죽음 ㅡ인생의 반려는 반드시 배우자일 필요는 없겠죠 ㅡ 앞에 남은 이들은 나 또한 이런 과정을 거치겠구나 하는 걸 알게 되죠. 늙음 아픔 죽음의 명제를 다룬 이런 좋은 영화와 글을 흥미롭게 써주셔서 감사해요.
비혼여성의 시골생활
너무 애쓰지도, 매이지도 않고 ‘한량’처럼…
메인사진
.... / 정상순
도시에서 자급자족 실험기
세상의 모든 아마추어 출점기
메인사진
. ... / 이민영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안전한 해외여행을 위한 가이드라인
메인사진
. ... / 최하란

독자들의 화력 지원 영상
메인사진
일다소식
[뉴스레터] 모델을 착취한 사진, 정말 예술 맞아요?
[뉴스레터] ‘인터섹스’로서 느끼는 내 존재의 무게
2018년 8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모임이 열렸습니다!
[뉴스레터] 베를린에서 ‘트랜스 여성 난민’으로 산다는 것
[뉴스레터] ‘생각많은 둘째언니’ 장혜영을 만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