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자하 2014/02/01 [17:02]

    수정 삭제

    글만 읽어도 눈물이 나네요. 슬프고 고통스럽지만 행복을 느낍니다.
  • 숲날 2014/02/01 [21:02]

    수정 삭제

    저도 슬픔과 기쁨, 글읽기의 즐거움을 느끼며 읽었습니다. 나이듦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들을 펼치고 나눠주셔서 감사합니다.
  • 소란 2014/02/02 [09:02]

    수정 삭제

    저도 어머니의 마지막 9개월을 함께 하면서, 늙고 병들고 죽음의 과정에 사람이 얼마나 자기 존엄을 지켜주는 자율성을 상실당하고 누군가의 도움으로 연명하는지경험할 기회가 있었죠. 사랑하는 사람의 죽음 ㅡ인생의 반려는 반드시 배우자일 필요는 없겠죠 ㅡ 앞에 남은 이들은 나 또한 이런 과정을 거치겠구나 하는 걸 알게 되죠. 늙음 아픔 죽음의 명제를 다룬 이런 좋은 영화와 글을 흥미롭게 써주셔서 감사해요.
머리 짧은 여자 아주의 지멋대로
고작 밥 짓기, 무려 밥 짓기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뚱뚱하지 않지만, 뚱뚱하다
메인사진
. ... / 최하란
여자가 쓰는 집과 밥 이야기
풍요의 곳간, 몸
메인사진
. ... / 김혜련
반다의 질병 관통기
‘다른 삶’을 질병의 원인으로 지목하는 사회
메인사진
. ... / 반다
두 여자와 두 냥이의 귀촌일기
당근이랑 다로랑
정은의 빨강그림판
독자들의 영상 메시지
메인사진
일다소식
[뉴스레터] 실종된 ‘그녀들의 목소리’ 찾기
[뉴스레터] 작년 한 해 무슨 일이… 페미니즘 이슈 꼽아보기
[뉴스레터] 여성의 밤길 ‘보호’가 아니라 ‘안전’이 필요하다
[뉴스레터] ‘성평등’을 반대하는 사람들
[뉴스레터] 가부장제에 희생된 천재 여성조각가의 고통
[뉴스레터] 여성의 영역, 여성의 범주를 깬 여성들
[뉴스레터] ‘IMF 20년’ 해고된 여성들을 기억하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