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blanket 2014/08/18 [14:08]

    수정 삭제

    오염된 땅에서도 숲은 빛나고 삶은 계속된다... 작가의 성찰이 와닿네요. 체르노빌의 봄 읽어봐야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