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순이 2016/03/11 [10:03]

    수정 삭제

    후루룩
    이번에도 쉬지 않고 한 호흡으로 다 읽었습니다. 글이 정말 매력적이에요. 친구분들 한 분 한 분이 다 살아있는 캐릭터로 다가옵니다.
  • juneberries 2016/03/11 [19:03]

    수정 삭제

    와 정말 재밌게 읽은 기사에요~
  • 다시 2016/03/17 [20:03]

    수정 삭제

    -
    재미있게 잘 봤어요.배경과 문화가 다른 치료사에 대해 생기는 불신이랄까 그런 감정을 스스로 정리해보고 풀어가기 위해서 노력하는 과정을 , 또 다른 문화권의 여러 친구들의 사례와 함께 써내려간것이 인상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