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nicky 2016/03/23 [17:03]

    수정 삭제

    재밌게 봤어요~
  • herstory 2016/03/23 [19:03]

    수정 삭제

    답답한 현실임에도, 저도 덕분에 즐겁게 읽어내려갔네요. 특히 마지막 단락에서 빵~터졌네요.
    저도 녹색당에 가입한 이유가 "...남성중심적인 정치가 아닌 정치, 헤게모니적이지 않은 정치..."를 (할당제 식으로 여성 소수자에게 선심쓰듯 구는게 아닌) 당연시하는 유일한 정당이라는 희망이었죠.
    녹색 환경 동물권 등에는 관심많다고하시면서 성소수자 인권에는 낯설어하는 ('여성성'도 과소대표되면서 성적왜곡은 심각한 정치경제사회적 성소수자 개념인데) 당원분들이 소수(?) 아직 계시다니까 민주주의 기본 원칙에 대해 녹색당이 열심히 당연시해야겠습니다~
비혼여성의 시골생활
너무 애쓰지도, 매이지도 않고 ‘한량’처럼…
메인사진
.... / 정상순
도시에서 자급자족 실험기
세상의 모든 아마추어 출점기
메인사진
. ... / 이민영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안전한 해외여행을 위한 가이드라인
메인사진
. ... / 최하란

독자들의 화력 지원 영상
메인사진
일다소식
[뉴스레터] 모델을 착취한 사진, 정말 예술 맞아요?
[뉴스레터] ‘인터섹스’로서 느끼는 내 존재의 무게
2018년 8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모임이 열렸습니다!
[뉴스레터] 베를린에서 ‘트랜스 여성 난민’으로 산다는 것
[뉴스레터] ‘생각많은 둘째언니’ 장혜영을 만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