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제주소녀 2016/05/25 [09:05]

    수정 삭제

    울며 웃으며 읽었습니다.
    멋진 여러분을 만나게 되어 반갑네요. 앞으로도 즐겁게 활동 이어졌으면 합니다.
  • 얼음 2016/05/25 [13:05]

    수정 삭제

    기분이 좋아지는 가사였어요. 다른 곳들에서도 이런 활동들 이어지면 좋겠네요. ^^
  • sol 2016/05/26 [07:05]

    수정 삭제

    시간을 잡는 소녀들과 할머니들이네요~ 잡지 읽어보고 싶다. 재밌고 감동이 있는 잡지일 것 같아요!
  • 퐁당 2016/06/11 [13:06]

    수정 삭제

    즐겁네요
    소녀와 할머니, 그 사이 웃음소리가 들리는 듯 합니다 ^^
  • 냠냠 2016/09/26 [12:09]

    수정 삭제

    비녀꽂아주시는 부분에서 울었어요.행복한 공간 오래가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