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일상의 회복 2016/08/10 [14:08]

    수정 삭제

    좋은 글 감사합니다.

    대중매체 공익광고 등의 통로로 좀더 적극적으로 예방할수있을텐데, 윗자리의 또는 돈을 쥔 그들의 태도는 늘 모르쇠네요.
    한국도 JTB*뉴스*, EB*세계테*기행 등에서조차 미성년여성,젊은여성들에 대한 화면연출이 병리적으로 관행화된 문제가 있더군요.
    포르노영상불법제작자들 수요자들 사회부조리조장/방치자들 대신 포르노영상에 출연한 사람들만 가부장이데올로기의 이중적 윤리를 지독하게 독박쓰네요.
    사기로 시작되는 이러한 일들을 제대로 예방하기 위해서는 포르노영상 수요를 줄이는것도 중요하겠네요.

    포르노영상을 구경하거나 관음하며 즐긴 주제에 출연자들에 대해서는 꼰대로 돌변하는 사람들의 심리야말로 사회에서 ‘아웃’시킬 대상임을 중고등학교 교육과정에서 아이들 스스로 깨우치도록하는 것이 정답인듯합니다.
나름 빅뉴스 아주의 지멋대로
차를 마시는 시간 I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타인과 나를 보호하는 방법
메인사진
. ... / 최하란
도시에서 자급자족 실험기
“바라는 삶을 살아내는 힘”
메인사진
. ... / 이민영
여자가 쓰는 집과 밥 이야기
일상으로 들어온 ‘나의 페미니즘’
메인사진
. ... / 김혜련
반다의 질병 관통기
질병과 장애는 구분되어야 할까?
메인사진
. ... / 반다
두 여자와 두 냥이의 귀촌일기
당근이랑 다로랑
정은의 빨강그림판
독자들의 영상 메시지
메인사진
일다소식
[뉴스레터] 미투, 타임즈업 운동…‘여성노동’ 이슈로 이어져
<일다>에서 2018년 함께할 독자위원을 모집합니다!
2018년 4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모임이 열렸습니다.
[뉴스레터] 강간공화국을 뒷받침해 온 법, ‘무고죄’
[뉴스레터] 다문화를 ‘소비’할뿐 인종주의는 깨지 않잖아요
[뉴스레터] 성차별 방송광고에 ‘댓글 뭇매’로는 족하지 않다
<페미니스트 엄마와 초딩 아들의 성적 대화>가 출간됐습니다!
2018년 3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모임이 열렸습니다.
[뉴스레터] “미투” “위드유” 우리는 어디든 존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