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일상의 회복 2016/08/10 [14:08]

    수정 삭제

    좋은 글 감사합니다.

    대중매체 공익광고 등의 통로로 좀더 적극적으로 예방할수있을텐데, 윗자리의 또는 돈을 쥔 그들의 태도는 늘 모르쇠네요.
    한국도 JTB*뉴스*, EB*세계테*기행 등에서조차 미성년여성,젊은여성들에 대한 화면연출이 병리적으로 관행화된 문제가 있더군요.
    포르노영상불법제작자들 수요자들 사회부조리조장/방치자들 대신 포르노영상에 출연한 사람들만 가부장이데올로기의 이중적 윤리를 지독하게 독박쓰네요.
    사기로 시작되는 이러한 일들을 제대로 예방하기 위해서는 포르노영상 수요를 줄이는것도 중요하겠네요.

    포르노영상을 구경하거나 관음하며 즐긴 주제에 출연자들에 대해서는 꼰대로 돌변하는 사람들의 심리야말로 사회에서 ‘아웃’시킬 대상임을 중고등학교 교육과정에서 아이들 스스로 깨우치도록하는 것이 정답인듯합니다.
아주의 지멋대로 나름 빅뉴스
불행의 재생산
반다의 질병 관통기
‘아픈 몸들의 경험’이 소통되는 사회로!
메인사진
. ... / 반다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그날 당신은 용감하게 자신을 지켰습니다
메인사진
. ... / 최하란
도시에서 자급자족 실험기
건축, 시작합니다!
메인사진
. ... / 이민영
독자들의 영상 메시지
메인사진
일다소식
[뉴스레터] 예멘 난민 혐오…당신의 머릿속 ‘난민’ 이미지는 무엇인가요?
[뉴스레터] 당신은 혼자가 아니야…일본에선 ‘위투’(#WeToo) 운동
2018년 6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모임이 열렸습니다!
[뉴스레터] 종전 선언의 시대, 북한여성과 어떻게 만날까
일다의 신간 <이미지 페미니즘> 출간 소식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