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옐로 2016/08/26 [17:08]

    수정 삭제

    엽기적인 면접인데 내가 아는 교수들 중에도 그런 인물이 떠오르는 게 슬픈 현실.....
  • ㅇㅇ 2016/08/26 [18:08]

    수정 삭제

    교수집단 남초 .. 초딩교사 여초 .. 이런 현상이 왜 일어나는지 한국 사회를 보여주는 거죠..
  • ㅇㅇ 2016/08/26 [18:08]

    수정 삭제

    저런 수준으로 인격으로.. 무슨 학문을 한다고.. 겉으론 잘난척하겠죠
  • 1 2016/08/27 [11:08]

    수정 삭제

    저는 다른 나라에서 학부 석사를 나갔고, 학부때서부터 박사과정까지 마스터 하고 싶다는 희망을 줅도 지도교수에게 내비쳤었습니다. 동기들에 비해 8살이나 연상이었죠. 물론 대학원으로 진학할 때 이미 결혼적령기였지만 그런 건 전혀 물어보지 않았고, 면접 때에는 어디까지나 학부졸업논문의 내용과 향후 연구목표, 그리고 학업을 계속할 수 있는 경제적 여건이 되는지(저는 유학생이었으니까요)만 물어봤습니다. 실제로 대학원 이상으로 갔을 때 많은 석박사과정 유학생과 현지 학생들이 결혼 임신 출산으로 학업을 연장하기도 하지만, 대놓고 여성인 저에게 그런 질문을 하지는 않았어요. 그래도 역시 적당히 폐쇄적이고 적당히 편파적이었지만 한국에 비해서는 학생도 동등한 연구자 취급을 받았죠. 이 글을 보면 아직까지 한국대학은 멀다는 생각이 들고, 비록 유학 다녀와서 이 글의 교수 말처럼 제대로 전공 못 살리고 있지만 학업 자체는 다른 나라에서 잘 마쳤다는 걸 항상 재확인하게 됩니다. 한국 대학의 성차별은 언제쯤 개선될까요. 한 세대는 더 지나야 하는 걸까요?
  • ㅇㅇ 2016/08/27 [19:08]

    수정 삭제

    사범대 교수 중에서도 여자는 남자한테 사회생활과 직장을 양보하고 집에서 애나 낳아서 키우라고 여자는 그렇게 만들어진 존재라고 백단위 교양 강좌에서 씨부리는 아재가 있더군요..
  • 수정토끼 2017/02/07 [17:02]

    수정 삭제

    정말 개념 없는 교수네요. 나는 지성인입네 하면서 저딴 수준 낮은 맞을 하다니, 저런 것들이 한국의 지식인 사회 주도권을 갖고 있다는 현실이 한탄스럽습니다.
머리 짧은 여자 아주의 지멋대로
생산강박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운동이라는 목발이 필요하다
메인사진
. ... / 최하란
여자가 쓰는 집과 밥 이야기
제대로 안 먹거나, 아무렇게나 먹거나
메인사진
. ... / 김혜련
반다의 질병 관통기
‘IMF 20년’ 해고된 여성들을 기억하며
메인사진
. ... / 반다
초보여행자 헤이유의 세계여행
정말 작은 나라에서 살고 있었구나
메인사진
. ... / 헤이유
두 여자와 두 냥이의 귀촌일기
당근이랑 다로랑
정은의 빨강그림판
독자들의 영상 메시지
메인사진
일다소식
[뉴스레터] 가부장제에 희생된 천재 여성
[뉴스레터] 여성의 영역, 여성의 범주를
[뉴스레터] ‘IMF 20년’ 해고된 여성들을
[뉴스레터] 알바가 받을 수 있는 ‘존중’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