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ssue 2016/08/28 [23:08]

    수정 삭제

    이 다큐 보고싶었는데 반가워서... 읽다가 눈물 핑 돌았어요..
  • 2016/08/29 [14:08]

    수정 삭제

    반짝 반짝 하다. 할머니가. 손녀가.
  • 축복 2016/09/01 [14:09]

    수정 삭제

    손녀 키운 보람으로 더없이 행복하실 겁니다. 큰 효도 하셨네요. 이 글만으로도 이렇게 감동적인데, 많은 분들에게 '인간다움'에 대한 일깨움을 주는 좋은 다큐 기대하겠습니다.
  • some 2016/09/01 [16:09]

    수정 삭제

    아 너무 멋있습니다. 이렇게 아름다울 수가...13명의 손주를 키워내고도 나눠줄 사랑이 아직도 많이 남으신 할머니, 아름다우신 분입니다. 소현님도 멋지시네요. 감동적인 글 잘 읽고 갑니다. 다큐도 기대하겠습니다.
  • 김김독깡 2016/09/06 [09:09]

    수정 삭제

    저에게도 룸메이트였던 외할무니가 있었죠.. ..보고싶어지는 글이에요...
  • 금실 2016/09/29 [09:09]

    수정 삭제

    저에게도 할머니와 외할머니가 계셨죠 바쁘신 부모님을 대신해 저와 동생들을 봐 주시고 워낙 깔끔하신 성격이라 늘 할머니 방과 외할머니 댁은 깨끗하고 정갈했죠 말 그대로 집 옆에 있는 목욕탕에도 자주 가시고 할머니 따라 고모집에도 가고 지금은 고인이 되신 두분 보고 싶네요 할머니,외할머니 손녀 보고 계세요?그립습니다
아주의 지멋대로 나름 빅뉴스
그녀들의 사정
도시에서 자급자족 실험기
퇴비 제조기를 손수 만들어야 하는 이유
메인사진
. ... / 이민영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도망은 ‘도망이나 치는 것’일까?
메인사진
. ... / 최하란
반다의 질병 관통기
질병과 장애는 구분되어야 할까?
메인사진
. ... / 반다
독자들의 영상 메시지
메인사진
일다소식
[뉴스레터] 노메이크업, 찌찌해방…‘#탈코르셋’ 침묵을 깬 여성들
[뉴스레터] ‘페미니즘 교육’ 정말 준비됐나요?
2018년 5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모임이 열렸습니다!
[뉴스레터] 한국정치는 ‘50대’ ‘남성’이 과다 대표된 게 문제죠
[뉴스레터] ‘성 긍정주의’ 페미니즘에 날개를 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