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pot 2016/10/10 [01:10]

    수정 삭제

    멋집니다. "장애여성의 경험이 장애여성‘만’의 경험이 되지 않고 한국 사회를 살아가고 있는 ‘여성’으로서 공통된 문제들을 잘 나눌 수 있을 때, 그러면서도 서로의 차이와 다름으로 인해 겪는 경험들 또한 잘 나눌 수 있을 때, 비로소 나는 당당한 장애여성으로서 살아갈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이 말에 가슴이 뛰네요!
  • Soleares 2016/10/10 [13:10]

    수정 삭제

    한국사회에서 장애인으로 살아간다는 것은 무척이나 힘든 일이죠.남자든 여자든 모두 힘듭니다.주류사회에 속한 게 아니니까요.
  • 햇살좋은날 2016/10/10 [14:10]

    수정 삭제

    잘 읽고 왠지 힘 받고 갑니다~
  • 보리 2016/10/11 [10:10]

    수정 삭제

    요즘 허리가 아파서 힘들어요삐끗한게 한 달 됐는데 얼마나 움직이기 힘들고 아픈지 요. 어느 날은 장애인 화장실을 이용하기도 했고요.일어날수 있는 손잡이 넓은 공간이 참 유용했어요. 그러면서 장애가 있다는게 특별한게 아니다.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살아갈수 있도록 많이 바뀌어야겠구나 생각이 들더군요. 제가 세상을 바꿀 힘은 없지만 우리 가정에서부터 생각을 전환하고 좀 더 좋은 방향으로 세상이 변해가도록 지켜보고 참여해야겠다고 다짐합니다.
아주의 지멋대로 머리 짧은 여자
갓 늙기 시작했다
여자가 쓰는 집과 밥 이야기
‘밥’의 언어를 찾아서
메인사진
. ... / 김혜련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더 흔한 폭력과 더 두려운 폭력
메인사진
. ... / 최하란
초보여행자 헤이유의 세계여행
여행은 역시 사람이 반인 것 같아!
메인사진
. ... / 헤이유
반다의 질병 관통기
시간 사용에 대한 자기결정권
메인사진
. ... / 반다
두 여자와 두 냥이의 귀촌일기
당근이랑 다로랑
정은의 빨강그림판
독자들의 영상 메시지
메인사진
일다소식
[뉴스레터] 용기 있는 고발이 할리우드를
[뉴스레터] 페미니즘 브랜딩 현상을 보며
2017년 9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뉴스레터] 안전한 생리대를 사용할 권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