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ㅇㅇ 2016/10/17 [15:10]

    수정 삭제

    동의해요. 편견이 담긴 말들이 너무 쉽게 얘기된다고 생각해요.
  • 3054 2016/10/18 [21:10]

    수정 삭제

    더 예민해지려고합니다 또하나 내가느낀바를 솔직하게 얘기할것...
  • 바람지기 2016/10/21 [20:10]

    수정 삭제

    스스로 충분히 예민하지 않아 말을 해놓고 문득 그 속에 담아 보낸 제 모습을 보고 부끄러워 할 때가 많습니다. 특히 젠더에 대한 부분에서 더 그런 것 같습니다. 안윤님의 기사 덕분에 어떤 말이 어떤 의미를 담고 있는지 배울 수 있었습니다. 감사합니다.
  • spring 2016/10/28 [12:10]

    수정 삭제

    멋져요. 닮고 싶은 예민함이네요.
아주의 지멋대로 나름 빅뉴스
그녀들의 사정
도시에서 자급자족 실험기
퇴비 제조기를 손수 만들어야 하는 이유
메인사진
. ... / 이민영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도망은 ‘도망이나 치는 것’일까?
메인사진
. ... / 최하란
반다의 질병 관통기
질병과 장애는 구분되어야 할까?
메인사진
. ... / 반다
독자들의 영상 메시지
메인사진
일다소식
[뉴스레터] 노메이크업, 찌찌해방…‘#탈코르셋’ 침묵을 깬 여성들
[뉴스레터] ‘페미니즘 교육’ 정말 준비됐나요?
2018년 5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모임이 열렸습니다!
[뉴스레터] 한국정치는 ‘50대’ ‘남성’이 과다 대표된 게 문제죠
[뉴스레터] ‘성 긍정주의’ 페미니즘에 날개를 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