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두목 2016/10/27 [08:10]

    수정 삭제

    윤박경님이 들어선 새로운 길, 건강하게 뚜벅뚜벅 걸을 수 있기를 응원합니다!
  • 謹弔 2016/10/27 [12:10]

    수정 삭제

    빤한 거짓말. 삽질. 어마어마한 피해. 그런 토목공사가 4대강 말고도 그전에 새만금이 있었다는 걸. 고새 잊은 기억을 떠올려주는 기사네요. 새만금 개발해서 경제살리기는 무슨. 말도 안되는 주장하면서 밀어부친 세력들 지금 다 뭐하나 모르겠습니다. 바다도 울고 갯벌도 울고 강도 울고.. 여성어민들도.. ㅠㅠ
  • 오래 2016/10/31 [13:10]

    수정 삭제

    노년이 된 어민들의 얘기가 궁금하네요 어떻게 지내오셨는지. 그런 기록도 앞으로 전해주시길
  • Jeehye Ki 2017/03/03 [21:03]

    수정 삭제

    새해 새봄에 읽는 글, 마을조사 다니던 중 기다란 전철 구간에서 흔들리며 서울로 들어가다가 우연히 읽고 감동. 자극. 그리고 지금 윤박경선생님께서 연수가로서 터잡은곳에서의 삶도 응원합니다 :D
아주의 지멋대로 머리 짧은 여자
갓 늙기 시작했다
여자가 쓰는 집과 밥 이야기
‘밥’의 언어를 찾아서
메인사진
. ... / 김혜련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더 흔한 폭력과 더 두려운 폭력
메인사진
. ... / 최하란
초보여행자 헤이유의 세계여행
여행은 역시 사람이 반인 것 같아!
메인사진
. ... / 헤이유
반다의 질병 관통기
시간 사용에 대한 자기결정권
메인사진
. ... / 반다
두 여자와 두 냥이의 귀촌일기
당근이랑 다로랑
정은의 빨강그림판
독자들의 영상 메시지
메인사진
일다소식
[뉴스레터] 용기 있는 고발이 할리우드를
[뉴스레터] 페미니즘 브랜딩 현상을 보며
2017년 9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뉴스레터] 안전한 생리대를 사용할 권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