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안드로메다버스 2018/02/08 [15:02]

    수정 삭제

    탁수정(필명 책은탁)은 시인 박진성에게 성폭행 당했다고 고소// 박진성 시인은 증거 있음 무혐의로 불기소 처리로 결론// 허위로 고소한 2명을 무고죄로 고소했고, 그 죄가 인정 되었으나,// 초범에 심신미약을 주장하며 기소유예에, 벌금 30만원 형// 참고로 박진성 시인은 자살기도, 부모님은 집앞에서 시위하는 범죄자들 덕분에 사회에서 매장당함,// 우울증, 무죄라고 외쳤으나 출판사에서 출판계약해지, 출판된 시집들 정지처분 // 결론 : 당신이 여자이고 사람하나 사회에서 매장시키고 싶다면 30만원만 가지고 있으면 된다.
아주의 지멋대로 나름 빅뉴스
엄마와의 불행배틀
도시에서 자급자족 실험기
드라이버밖에 쓸 줄 모르는데 햇빛식품건조기를?
메인사진
. ... / 이민영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당갈”을 보니 운동하고 싶어지죠?
메인사진
. ... / 최하란
반다의 질병 관통기
질병과 장애는 구분되어야 할까?
메인사진
. ... / 반다
독자들의 영상 메시지
메인사진
일다소식
[뉴스레터] ‘성 긍정주의’ 페미니즘에 날개를 달다
[뉴스레터] 나는 여성성기훼손(FGM) 피해자다
[뉴스레터] 성접대와 ‘권력형 성폭력’은 별개가 아니다
[뉴스레터] 미투, 타임즈업 운동…‘여성노동’ 이슈로 이어져
<일다>에서 2018년 함께할 독자위원을 모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