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2016/12/27 [13:12]

    수정 삭제

    공감.공감합니다..... 이영화에서 실제로 죽여주는건 윤여정의 연기뿐이었어요!
  • 설치류 2016/12/27 [18:12]

    수정 삭제

    슬프네요. ㅠㅠ
  • 섹쉬남 2016/12/28 [16:12]

    수정 삭제

    나도 종로에나 함 어슬렁거려 볼까나 쥑여주는 뇨자 만나보구로...
  • soo 2016/12/29 [00:12]

    수정 삭제

    넘 재밌게 읽었어요. 공유해요~
  • 톰톰 2017/01/01 [15:01]

    수정 삭제

    김영옥 선생님의 글 참으로 반갑습니다. 제목과 영화 이야기만 듣고서도 불편했던 지점들이 왜였는지 정확하게 짚어집니다. 고맙습니다.
  • 광천수 2017/01/17 [17:01]

    수정 삭제

    글 감사합니다. 저도 몇몇 장면만으로도 윤여정씨 연기에 매료되고 설득되면서도 왜 아직 이 영화를 못보고있었는지 명료해지네요.
  • 강지예 2018/07/23 [09:07]

    수정 삭제

    너무 잘 읽고 갑니다. 영화를 보면서도 마지막까지 찝찝했던 이유를 설명해주는 글이네요. 죽여주는 여자라고 하기엔 사회에서든 영화에서든 여성은 결국 피해자일뿐인데, 영화에서는 죽여달라는 남자의 말을 통해서 동정심을 유발하고 합리화하는 느낌이었습니다.
비혼여성의 시골생활
너무 애쓰지도, 매이지도 않고 ‘한량’처럼…
메인사진
.... / 정상순
도시에서 자급자족 실험기
세상의 모든 아마추어 출점기
메인사진
. ... / 이민영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안전한 해외여행을 위한 가이드라인
메인사진
. ... / 최하란

독자들의 화력 지원 영상
메인사진
일다소식
[뉴스레터] 모델을 착취한 사진, 정말 예술 맞아요?
[뉴스레터] ‘인터섹스’로서 느끼는 내 존재의 무게
2018년 8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모임이 열렸습니다!
[뉴스레터] 베를린에서 ‘트랜스 여성 난민’으로 산다는 것
[뉴스레터] ‘생각많은 둘째언니’ 장혜영을 만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