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퇴진박근혜 2017/01/08 [18:01]

    수정 삭제

    어제 광화문 인근에서 핸드폰으로 이 글을 읽었습니다. 읽다가 잠시 눈시울을 붉혔습니다. '그 누구도 서둘러 하늘로 떠밀려 가지 않도록, 서로를 단단히 붙잡고 지켜주는 사회'라는 문장에서 뭉클해졌습니다. 가습이 뭉클하고도 뜨거워집니다. 늘 좋은글 감사합니다.
  • blackberry 2017/01/08 [19:01]

    수정 삭제

    무상의료가 먼 나라 얘긴지 알았는데 이 기사 보니 가까울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드네요! 무상의료에 대한 책도 찾아 읽어야겠습니다. 사보험보다야 당연히 국가의료보험이 낫죠. 보험회사 등의 자본이 막아서면 국민투표에 부쳐서라도 의료무상화 제도가 도입되면 좋겠습니다.
  • 환희 2017/02/05 [23:02]

    수정 삭제

    이글을 읽으면서 마음이 너무 아프군요의료무상화 관심이 없었는데 확 다가옵니다제2의 준혁씨가 생기지 않도록 돈때문에 치료시기를놓쳐 세상을 뜨는 사람이 없는 사회를 만들어나가야겠어요
  • 김미영 2017/09/27 [11:09]

    수정 삭제

    생각을 많이 하게 하는 글이네요. 저희 4식구 민간보험료만 21만원인데... 정말 무상의료실현 됐으면 좋겠습니다.
  • 1010 2018/06/25 [03:06]

    수정 삭제

    누구도 돈이 없다는 이유로 치료받지 못해서는 안된다. 우리 사회에선...
비혼여성의 시골생활
너무 애쓰지도, 매이지도 않고 ‘한량’처럼…
메인사진
.... / 정상순
도시에서 자급자족 실험기
세상의 모든 아마추어 출점기
메인사진
. ... / 이민영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안전한 해외여행을 위한 가이드라인
메인사진
. ... / 최하란

독자들의 화력 지원 영상
메인사진
일다소식
[뉴스레터] 모델을 착취한 사진, 정말 예술 맞아요?
[뉴스레터] ‘인터섹스’로서 느끼는 내 존재의 무게
2018년 8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모임이 열렸습니다!
[뉴스레터] 베를린에서 ‘트랜스 여성 난민’으로 산다는 것
[뉴스레터] ‘생각많은 둘째언니’ 장혜영을 만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