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지오 2017/01/15 [11:01]

    수정 삭제

    마지막이라니.. 아쉬워요. 하리타님 글 보면서 울고 웃었습니다. 고마운 동행을 해준 글들이었어요!
  • stellar 2017/01/15 [12:01]

    수정 삭제

    기사 참 고맙게 봤어요!
  • 보라 2017/01/15 [14:01]

    수정 삭제

    용기 라는 말이 떠오르네요. 페미니즘 태풍이라니 멋진 말이에요. 가부장제 지각 변동 시켜라. ^^
  • 열차 2017/01/15 [16:01]

    수정 삭제

    소중한 경험과 생각 나눠주셔서 감사했어요! 건강 되찾으시고 언젠가 또 <일다>에서 반갑게 만나길 바래요~ 하리타님 앞날에 축복이 함께 하기를!!
아주의 지멋대로 나름 빅뉴스
불행의 재생산
반다의 질병 관통기
‘아픈 몸들의 경험’이 소통되는 사회로!
메인사진
. ... / 반다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그날 당신은 용감하게 자신을 지켰습니다
메인사진
. ... / 최하란
도시에서 자급자족 실험기
건축, 시작합니다!
메인사진
. ... / 이민영
독자들의 영상 메시지
메인사진
일다소식
[뉴스레터] 예멘 난민 혐오…당신의 머릿속 ‘난민’ 이미지는 무엇인가요?
[뉴스레터] 당신은 혼자가 아니야…일본에선 ‘위투’(#WeToo) 운동
2018년 6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모임이 열렸습니다!
[뉴스레터] 종전 선언의 시대, 북한여성과 어떻게 만날까
일다의 신간 <이미지 페미니즘> 출간 소식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