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지오 2017/01/15 [11:01]

    수정 삭제

    마지막이라니.. 아쉬워요. 하리타님 글 보면서 울고 웃었습니다. 고마운 동행을 해준 글들이었어요!
  • stellar 2017/01/15 [12:01]

    수정 삭제

    기사 참 고맙게 봤어요!
  • 보라 2017/01/15 [14:01]

    수정 삭제

    용기 라는 말이 떠오르네요. 페미니즘 태풍이라니 멋진 말이에요. 가부장제 지각 변동 시켜라. ^^
  • 열차 2017/01/15 [16:01]

    수정 삭제

    소중한 경험과 생각 나눠주셔서 감사했어요! 건강 되찾으시고 언젠가 또 <일다>에서 반갑게 만나길 바래요~ 하리타님 앞날에 축복이 함께 하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