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엠마 2017/01/26 [18:01]

    수정 삭제

    저도 암수술 후 몇년만에 사회복귀 했을 때 비슷한거 느꼈습니다. 직장에서 육아휴직 마치고 복귀한 동료들과 잘 통했습니다. 회식자리 안 좋아하는 것도 비슷했고. 업무량 시간 고려해서, 야근 안하도록 늘 계획적으로 빠른게 일하려고 하는 것도 비슷했고.진짜 사람들은 암환자였던 사람들이 어떤 느낌으로 세상을 사는지 모르는거 같아요. 아픈사람들의 삶을 좀 알아야한다고 봅니다
  • 아프기싫다 2017/01/27 [20:01]

    수정 삭제

    말할 때마다 그들은 인생을 아이가 있기 전과 후로 나눴고, 나는 인생을 아프기 전과 후로 나눴다... 웃픈 문장이다. 공감 백배입니다.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생활 속 중량들기, 건강하고 안전하게!
메인사진
. ... / 최하란
도시에서 자급자족 실험기
일은 삶을 굴리는 바퀴 중 하나
메인사진
. ... / 이민영
독자들의 화력 지원 영상
메인사진
일다소식
[뉴스레터] “조종실 안에선 여자, 남자 없이 그냥 조종사다”
[뉴스레터] ‘낙태죄 폐지’를 넘어 ‘재생산권’을 요구한다
[뉴스레터] 캠퍼스 미투, 대학들은 어떻게 답했을까?
[뉴스레터] “여성들은 어디서든 존재감을 드러내야 합니다”
[뉴스레터] 한국은 ‘아동.청소년 성착취’에 왜 이리 무방비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