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미영 2017/02/21 [16:02]

    수정 삭제

    저도 언젠간 아궁이불을 때고 싶어요.. 아름답네요.. 그 노동도.
  • 이일 2017/02/21 [18:02]

    수정 삭제

    글이 너무 아름다워서 찬찬이 곰씹으며 읽었습니다. 팽이의 잠과 불의 몸 - 초월성과 완전성이라는 테마가 아름답게 맞물려서 아껴 가면서 읽게 되었습니다. 도시의 불이 도시의 다른 모든 것들처럼 공업적이고 산업적이라는 생각은 했지만 오히려 '순수'해진 상태라는 생각은 처음 해 보았네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 2017/03/03 [15:03]

    수정 삭제

    `아궁이의 위엄`이라니요. 적절하고도 아름다운 말입니다. 저는 실내난로로 끌어들인 불이라 아궁이의 위엄은 못하지만 난로불이 타오르는 걸 바라보노라면 낼름거리는 불길속에 내가 있는 것 같아 황홀해지곤해요. 글을 읽으며 한동작한동작 제가 직접 하는 것 같습니다. 선생님의 글을 읽는 순간들은 너무 행복해요. 포대에 솔갈비 잔뜩 넣어 지고가는 샘의 모습이 눈에 선해요. ㅎㅎ
아주의 지멋대로 머리 짧은 여자
그런 날들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뚱뚱하지 않지만, 뚱뚱하다
메인사진
. ... / 최하란
여자가 쓰는 집과 밥 이야기
풍요의 곳간, 몸
메인사진
. ... / 김혜련
반다의 질병 관통기
‘다른 삶’을 질병의 원인으로 지목하는 사회
메인사진
. ... / 반다
두 여자와 두 냥이의 귀촌일기
당근이랑 다로랑
정은의 빨강그림판
독자들의 영상 메시지
메인사진
일다소식
[뉴스레터] 실종된 ‘그녀들의 목소리’ 찾기
[뉴스레터] 작년 한 해 무슨 일이… 페미니즘 이슈 꼽아보기
[뉴스레터] 여성의 밤길 ‘보호’가 아니라 ‘안전’이 필요하다
[뉴스레터] ‘성평등’을 반대하는 사람들
[뉴스레터] 가부장제에 희생된 천재 여성조각가의 고통
[뉴스레터] 여성의 영역, 여성의 범주를 깬 여성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