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이즈 2017/03/09 [17:03]

    수정 삭제

    연기는 무슨... 진짜 말도 안되는 판결이다. 동의없이 성추행해놓고 연기한 거다 연기연습이었다 하면 정당화됨???
  • judge 2017/03/10 [10:03]

    수정 삭제

    성폭력은 가해자의 의도가 무엇이었냐가 판단 기준이 아닌데 연기에 몰압했다는 게 무죄 이유가 되나요? 백번 연기했든 간에 합의없이 동의없이 성추행한 건 엄연히 성폭력입니다. 재판부가 성폭력을 용인하는 거라고밖에 볼 수 없네요.
  • oasis 2017/03/10 [17:03]

    수정 삭제

    상대방이 혐오감을 느끼거나, 치욕감을 느깐다면....그건 더이상 '연기' 라고 부를 수 없는 거라고 생각합니다.
  • 수정토끼 2017/03/10 [20:03]

    수정 삭제

    정말 연기는 무슨ㅋㅋ 성폭력이지. 여성 인권을 아주 바닥으로 생각하고, 여배우를 사람이라고 생각 안하고 그저 눈요깃감, 자극적 이슈몰이로 생각하니 저따위 망언이 나오네요. 그럼 칼로 찔러놓고 리얼하게 고통을 연기하기 위한거다 하면 되나요? 남자들끼리 그랬다간 아주 피터지게 싸웠을 거면서
  • 미소 2017/03/13 [16:03]

    수정 삭제

    감독과 제작진에 책임 물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건 나뿐인지... 사실 제작진이 책임져야하는 상황이라고 봐요. 그런 폭력을 방기한 것도.. 문젭니다.
나름 빅뉴스 아주의 지멋대로
함께 있다
도시에서 자급자족 실험기
드라이버밖에 쓸 줄 모르는데 햇빛식품건조기를?
메인사진
. ... / 이민영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당갈”을 보니 운동하고 싶어지죠?
메인사진
. ... / 최하란
반다의 질병 관통기
질병과 장애는 구분되어야 할까?
메인사진
. ... / 반다
독자들의 영상 메시지
메인사진
일다소식
[뉴스레터] ‘성 긍정주의’ 페미니즘에 날개를 달다
[뉴스레터] 나는 여성성기훼손(FGM) 피해자다
[뉴스레터] 성접대와 ‘권력형 성폭력’은 별개가 아니다
[뉴스레터] 미투, 타임즈업 운동…‘여성노동’ 이슈로 이어져
<일다>에서 2018년 함께할 독자위원을 모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