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애독자 2017/04/29 [15:04]

    수정 삭제

    너무 좋은 글!
    이 연재를 읽을 때마다 자주 뭉클합니다.
    마음속에 쳐박아 뒀던 것들을 자꾸 만나게 해주는 것 같은.
    아픈 몸을 받아들이는데 많은 도움을 받았습니다.
    죽음에 대해서도 생각하는 걸 미뤄뒀는데, 이렇게 생각해 보게 해주네요.
    고맙습니다.
  • ㅇㅇ 2017/05/02 [12:05]

    수정 삭제

    와닿아요
    저도 가끔 죽음의 시간을 상상합니다. 평소엔 품위있게 혹은 편안하게, 근데 몸이 아프고 맘이 아플땐 죽음이 두렵더라고요. 더 자주 죽음을 생각해봐야지 싶어요.
비혼여성의 시골생활
너무 애쓰지도, 매이지도 않고 ‘한량’처럼…
메인사진
.... / 정상순
도시에서 자급자족 실험기
세상의 모든 아마추어 출점기
메인사진
. ... / 이민영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안전한 해외여행을 위한 가이드라인
메인사진
. ... / 최하란

독자들의 화력 지원 영상
메인사진
일다소식
[뉴스레터] 모델을 착취한 사진, 정말 예술 맞아요?
[뉴스레터] ‘인터섹스’로서 느끼는 내 존재의 무게
2018년 8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모임이 열렸습니다!
[뉴스레터] 베를린에서 ‘트랜스 여성 난민’으로 산다는 것
[뉴스레터] ‘생각많은 둘째언니’ 장혜영을 만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