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애독자 2017/04/29 [15:04]

    수정 삭제

    너무 좋은 글!
    이 연재를 읽을 때마다 자주 뭉클합니다.
    마음속에 쳐박아 뒀던 것들을 자꾸 만나게 해주는 것 같은.
    아픈 몸을 받아들이는데 많은 도움을 받았습니다.
    죽음에 대해서도 생각하는 걸 미뤄뒀는데, 이렇게 생각해 보게 해주네요.
    고맙습니다.
  • ㅇㅇ 2017/05/02 [12:05]

    수정 삭제

    와닿아요
    저도 가끔 죽음의 시간을 상상합니다. 평소엔 품위있게 혹은 편안하게, 근데 몸이 아프고 맘이 아플땐 죽음이 두렵더라고요. 더 자주 죽음을 생각해봐야지 싶어요.
머리 짧은 여자 아주의 지멋대로
고작 밥 짓기, 무려 밥 짓기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뚱뚱하지 않지만, 뚱뚱하다
메인사진
. ... / 최하란
여자가 쓰는 집과 밥 이야기
풍요의 곳간, 몸
메인사진
. ... / 김혜련
반다의 질병 관통기
‘다른 삶’을 질병의 원인으로 지목하는 사회
메인사진
. ... / 반다
두 여자와 두 냥이의 귀촌일기
당근이랑 다로랑
정은의 빨강그림판
독자들의 영상 메시지
메인사진
일다소식
[뉴스레터] 실종된 ‘그녀들의 목소리’ 찾기
[뉴스레터] 작년 한 해 무슨 일이… 페미니즘 이슈 꼽아보기
[뉴스레터] 여성의 밤길 ‘보호’가 아니라 ‘안전’이 필요하다
[뉴스레터] ‘성평등’을 반대하는 사람들
[뉴스레터] 가부장제에 희생된 천재 여성조각가의 고통
[뉴스레터] 여성의 영역, 여성의 범주를 깬 여성들
[뉴스레터] ‘IMF 20년’ 해고된 여성들을 기억하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