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ㅇㅇ 2017/05/02 [12:05]

    수정 삭제

    울컥하네요
    성인이 된 딸이 엄마와 탯줄을 떼는 그림이 너무 와닿고 멋집니다
  • 아아 2017/05/06 [20:05]

    수정 삭제

    다독다독
    외로웠던 마음 다독여주고 싶네요. 작가님 응원합니다!
  • kime 2017/05/10 [23:05]

    수정 삭제

    안녕하세요 작가님, 스물 넷 지구인입니다.외로웠던 시간을 담담히 풀어내주셔서 감사합니다. 단단한 생각들에 위로받고 가요. 가족과 스스로와 오래오래 잘지내셨으면 좋겠어요. 응원할게요.
  • 임모르텔 2017/12/22 [06:12]

    수정 삭제

    ... 눈물이 ..!! 너무나 진솔한 글, 와닿습니다. 고생만하다 작고하신 엄마가 생각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