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blenda 2017/05/20 [08:05]

    수정 삭제

    ㅎㅎ 재밌게 읽었어요
  • 가을의생활 2017/05/21 [10:05]

    수정 삭제

    요즘 자주 고민하는 내용이라 너무 반가웠어요! 재미있게 잘 읽었습니다. ( __)
  • 얀새 2017/05/26 [07:05]

    수정 삭제

    잘 읽었습니다
  • 안녕 2017/06/01 [22:06]

    수정 삭제

    "사람들은 뭔가를 ‘하지 않는’ 삶의 방식을 존중하는 데에 무척 서툴다."라는 말에 공감해요. 저자의 "다이어트는 우리에게 ‘어디까지 해내느냐’의 도전에 못지않게 ‘어디에서 만족하고 멈출 수 있느냐’의 도전을 제시하는 것"이라는 표현처럼 말이죠.
  • 하이 2017/06/17 [20:06]

    수정 삭제

    글을 보면서 안타까움을 느낀게, 넓은 어꼐와 가슴근육을 왜 아름답지 않다고 하는 것이지요...? 제가 가지고 싶은 속성이라 부러웠는데 미의 기준을 너무 좁게 잡으시는거 아닌가 안타까워요ㅠㅠ
  • 2018/02/13 [13:02]

    수정 삭제

    정말 오랜만에 개념글입니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