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독자 2017/05/23 [15:05]

    수정 삭제

    힐링의 시간도 창조적이란 생각이 드네요 ㅎㅎ
  • 마음 2017/05/24 [13:05]

    수정 삭제

    "가슴 가득 생기롭고 충만한 기운"이 전해집니다. 고맙습니다.
  • 박경희 2017/05/27 [01:05]

    수정 삭제

    건강은 어떠신가요? 좋은글 너무 감사하고 너무 그립습니다.
  • 바카스짱 2017/05/28 [14:05]

    수정 삭제

    방 너무 좋네요
  • 웃는혜란 2017/05/31 [01:05]

    수정 삭제

    집을 이야기하는 선생님 글이 너무 따뜻해서 우리도 얼른 우리집 마당이 생겼으면 싶네요^^ 쪽동백이 이리 사랑받고 있으니 예쁘지 않을 수가 없겠어요!
  • 안녕 2017/06/19 [16:06]

    수정 삭제

    "시간이 새로워지려면 시간을 소비하는 게 아니라, 창조해야 한다. 꽃이 피고지고를 계속하듯이 반복되는 일상을 몸으로 살아야 한다. 몸으로 살아낸 만큼 시간은 내 안에 쌓인다. 풀풀 날라 가는 시간이 아니라 쌓이는 시간이 된다."는 깨달음은 셀 수 없이 많은 지루한 일상을 겪고 난 후에 예민한 사람만이 포착할 수 있는 진실 아닐까 싶습니다.
  • 일혜 2017/07/19 [16:07]

    수정 삭제

    마당과 밭, 그리고 거기서 자라는 무수한 생명들을
    몸으로 새기는 삶의 이야기는 언제나 생생하고 경이롭습니다.
    존재가 피어나는것이 이리도 경외스럽고 향기로운지요.
    제가 다 떨려옵니다.
  • 김혜련 2017/08/29 [09:08]

    수정 삭제

    박경희, 제자같은데...혹 원성스님 책 을 선물했던 그 경희가 맞는지...
  • 자연 2017/09/04 [12:09]

    수정 삭제

    일상을 살아가는 것보다 더 큰 가치를 찾아 헤매며 시간을 보냈기에 작가님의 글이 더 크게 와닿는 지금. 매일 반복되는 일상을 좀더 새롭게 바라보며 살아내는 일은 말씀처럼 창조의 시간으로 전환해보며 순간 순간을 알아차려야 하는 고맙습니다. 감사합니다.
아주의 지멋대로 나름 빅뉴스
하루하루 살아낼 잔근육 기르기
도시에서 자급자족 실험기
“바라는 삶을 살아내는 힘”
메인사진
. ... / 이민영
여자가 쓰는 집과 밥 이야기
일상으로 들어온 ‘나의 페미니즘’
메인사진
. ... / 김혜련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성폭력 자기 방어 가이드
메인사진
. ... / 최하란
반다의 질병 관통기
질병과 장애는 구분되어야 할까?
메인사진
. ... / 반다
두 여자와 두 냥이의 귀촌일기
당근이랑 다로랑
정은의 빨강그림판
독자들의 영상 메시지
메인사진
일다소식
<일다>에서 2018년 함께할 독자위원을 모집합니다!
2018년 4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모임이 열렸습니다.
[뉴스레터] 강간공화국을 뒷받침해 온 법, ‘무고죄’
[뉴스레터] 다문화를 ‘소비’할뿐 인종주의는 깨지 않잖아요
[뉴스레터] 성차별 방송광고에 ‘댓글 뭇매’로는 족하지 않다
<페미니스트 엄마와 초딩 아들의 성적 대화>가 출간됐습니다!
2018년 3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모임이 열렸습니다.
[뉴스레터] “미투” “위드유” 우리는 어디든 존재한다
[뉴스레터] 미투운동, 이제는 돌아갈 수 없는 사회적 흐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