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웃는혜란 2017/06/19 [23:06]

    수정 삭제

    저희는 손바닥만한 텃밭에 비닐 쫘악 깔아 토마토 세포기 오이 두포기 고추 두포기 깻잎 한포기 키우고 있어요 선생님 ^^;;규련이 좀더 크면 비닐들 걷어내고 같이 풀뽑으며 채소 기를 날 오겠지요~선생님댁 갈때마다 싸주시던 싱싱하고 행복한 채소들이 생각납니다♡
  • 안녕 2017/06/27 [17:06]

    수정 삭제

    농사 후 몰려오는 것이 피곤이 아니라 고단이라는 말, 멋지네요. 농사를 지으며 느끼시는 단상을 자라는 작물도 공감하리라 생각합니다. 멋진 농부이시네요.
나름 빅뉴스 아주의 지멋대로
야금야금
도시에서 자급자족 실험기
비전화(非電化) 테마파크에 가다
메인사진
. ... / 이민영
반다의 질병 관통기
‘아픈 몸들의 경험’이 소통되는 사회로!
메인사진
. ... / 반다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그날 당신은 용감하게 자신을 지켰습니다
메인사진
. ... / 최하란
독자들의 영상 메시지
메인사진
일다소식
[뉴스레터] 예멘 난민 혐오…당신의 머릿속 ‘난민’ 이미지는 무엇인가요?
[뉴스레터] 당신은 혼자가 아니야…일본에선 ‘위투’(#WeToo) 운동
2018년 6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모임이 열렸습니다!
[뉴스레터] 종전 선언의 시대, 북한여성과 어떻게 만날까
일다의 신간 <이미지 페미니즘> 출간 소식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