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romi 2017/07/30 [12:07]

    수정 삭제

    숨죽여 울던 때가 생각나서 맘껏 울고 싶어졌어요..
  • 독자 2017/07/31 [11:07]

    수정 삭제

    슬픔이 열려있다는 말이 무척 인상적입니다.
  • 들레 2017/08/03 [00:08]

    수정 삭제

    글이 진행되어가면서 치유의 과정을 겪고계신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