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모드렛 2017/08/11 [01:08]

    수정 삭제

    이 영화 저도 봤는데 이런 식으로도 해석되는군요! 사랑 이야기로만 보는 시각보다 훨~ 참신하고 감동적입니다!
  • 바람지기 2017/08/11 [18:08]

    수정 삭제

    저도 마지막 병원에서 에버렛의 대사를 듣고 제 마음 속의 어떤 부분이 잘게 깨져나가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변해가는 두 사람의 관계와 각자의 마음 속 풍경이 집 안에 채워져가는 그림으로 표현되는 부분은 너무도 사랑스럽고 행복한 연출이었습니다.
  • guess 2017/08/11 [20:08]

    수정 삭제

    여성예술가들 조명하는 영화 나오는 거 좋아요!
  • 그리미 2017/08/12 [02:08]

    수정 삭제

    글이 참 좋아요..내사랑 평한 글들중에서 제일 날카로운 통찰이 느껴지는 글입니다. 글을 읽으면서 모드를 더 깊이 이해하게됐어요!
  • 꿈쟁이 2017/08/22 [01:08]

    수정 삭제

    저도 내사랑 봤는데..글을 읽으니 더깊히 이해하게 되네요..가부장사회에서 여성으로 ,,예술가로 살아간다는것...참으로 용기가 필요한 일인것 같습니다..넘 맘에 와닿고 좋은글 잘읽었습니다.
나름 빅뉴스 아주의 지멋대로
굿 럭!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셀프 디펜스, 모의연습이 중요하다
메인사진
. ... / 최하란
도시에서 자급자족 실험기
방사능, 눈에 보이지 않는 위험을 측정하다
메인사진
. ... / 이민영

독자들의 화력 지원 영상
메인사진
일다소식
[뉴스레터] 성매매 시장처럼 산업이 된 ‘사이버성폭력’
[뉴스레터] 안희정 성폭력 재판에서 ‘진짜’ 주목해야 하는 것은?
2018년 7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모임이 열렸습니다!
[뉴스레터] 해외입양인 여성들의 칼럼 연재가 시작되었습니다!
[뉴스레터] 예멘 난민 혐오…당신의 머릿속 ‘난민’ 이미지는 무엇인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