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바카스짱 2017/08/16 [19:08]

    수정 삭제

    그 어떤 집보다 더 매력있어요.
  • Join 2017/08/17 [20:08]

    수정 삭제

    짓는 집...
  • Join 2017/08/17 [20:08]

    수정 삭제

    어설퍼도 아름다울 수밖에 없을 거 같아요. 근데 너무 아름답네요~
  • 일혜 2018/03/19 [11:03]

    수정 삭제

    집이 ‘무엇으로도 대신할 수 없는 존재의 얼굴.
    대신할 수 없는 존재의, 대신할 수 없는 삶의 방식.
    대신할 수 없는 리듬’이라는 것을 스스로의 몸으로 감지했을까

    집을 대하는 방식은
    삶을 어떻게 살아야하는지에 대한
    답변과 맞물려있습니다.
    집에 대한 정성이
    존재에 대한 애틋함으로 가득합니다.

    모성의 원형이 집으로 드러남을 봅니다.

아주의 지멋대로 나름 빅뉴스
하루하루 살아낼 잔근육 기르기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타인과 나를 보호하는 방법
메인사진
. ... / 최하란
도시에서 자급자족 실험기
“바라는 삶을 살아내는 힘”
메인사진
. ... / 이민영
여자가 쓰는 집과 밥 이야기
일상으로 들어온 ‘나의 페미니즘’
메인사진
. ... / 김혜련
반다의 질병 관통기
질병과 장애는 구분되어야 할까?
메인사진
. ... / 반다
두 여자와 두 냥이의 귀촌일기
당근이랑 다로랑
정은의 빨강그림판
독자들의 영상 메시지
메인사진
일다소식
[뉴스레터] 미투, 타임즈업 운동…‘여성노동’ 이슈로 이어져
<일다>에서 2018년 함께할 독자위원을 모집합니다!
2018년 4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모임이 열렸습니다.
[뉴스레터] 강간공화국을 뒷받침해 온 법, ‘무고죄’
[뉴스레터] 다문화를 ‘소비’할뿐 인종주의는 깨지 않잖아요
[뉴스레터] 성차별 방송광고에 ‘댓글 뭇매’로는 족하지 않다
<페미니스트 엄마와 초딩 아들의 성적 대화>가 출간됐습니다!
2018년 3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모임이 열렸습니다.
[뉴스레터] “미투” “위드유” 우리는 어디든 존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