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1 2017/09/08 [22:09]

    수정 삭제

    글쓴이 같은 생각을 가진 교육자가 한 명이라도 있음에 감사합니다. 글 잘 읽었습니다. 한 가지 우려되는 건, 여성의 몸을 다시 돌아보는 교육 방법은 언급하신 것처럼 다양한데, 지금의 성적지상주의 입시제도에서 학교와 학부모가 그러한 교육을 '쓸 데 없는 시간낭비'라고 생각해서 그런 교육을 실시할 가능성은 상당히 낮아보여요. 필요성 자체를 인식 못 하거나 그다지 필요하지 않다고 생각하면, 그 교육은 실현가능성이 낮지 않을까 해서요. 성적지상주의의 지금의 교육과정에서 미디어리터러시 능력을 기르는 내용이나 다양한 몸을 돌아보는 내용을 어떻게 끼워넣어서 교육해야 좋을지 고민해 봐야 할 것 같습니다.
  • 미소 2017/09/09 [15:09]

    수정 삭제

    멋집니다 정말 중요한 문재라고 동의해요!!
  • 신밧드 2017/09/10 [12:09]

    수정 삭제

    자존감을 훼손하는 게 진짜 심각한 문제인데 다들 그려러니하고 손놓고 미용산업, 엔터테인먼트산업, 성형산업만 거대하게 커버렸다는 생각이 듭니다. 안타까운 현실이죠. 이런 기사가 나와서 넘 반가웠어요.
  • 리버 2017/09/11 [19:09]

    수정 삭제

    선생님의 고민에 십분 공감합니다.
  • 2017/09/12 [14:09]

    수정 삭제

    "여성의 몸이기 위해 갖춰야 하는 조건이 꽤 구체적이다."
    이 대목을 읽고 뭔가 의아한 느낌이었는데
    보니 꽤 구체적이라는 말까지 얘기가 됐고, 한정되 있는다는 얘기는 차마 더 말로 꺼내지지 않은 생각인것같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꽤 구체적으로 한정되있다"같이요

    그리소 이런 생각도 들어요
    "여성의 몸이기 위해"라는 말처럼, 사람들이 목적이나 의도를 가지고 주체적인 의사를 가진 사람이 얼마 없는것같고
    그런 상황에서 보면, 이 질문에 답한 경우는
    "(어쩔수없이 주어진) 여성의 몸으로 살아가기 위해"라고 말할만한 상황인가 하는 생각도 들어요
아주의 지멋대로 머리 짧은 여자
갓 늙기 시작했다
반다의 질병 관통기
‘아픈 몸’에 대한 차별
메인사진
. ... / 반다
여자가 쓰는 집과 밥 이야기
‘밥’의 언어를 찾아서
메인사진
. ... / 김혜련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더 흔한 폭력과 더 두려운 폭력
메인사진
. ... / 최하란
초보여행자 헤이유의 세계여행
여행은 역시 사람이 반인 것 같아!
메인사진
. ... / 헤이유
두 여자와 두 냥이의 귀촌일기
당근이랑 다로랑
정은의 빨강그림판
독자들의 영상 메시지
메인사진
일다소식
[뉴스레터] 용기 있는 고발이 할리우드를
[뉴스레터] 페미니즘 브랜딩 현상을 보며
2017년 9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뉴스레터] 안전한 생리대를 사용할 권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