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둘리 2017/09/15 [12:09]

    수정 삭제

    마루가 정말 아름다워요!! 작은 집이 갈수록 더 좋아집니다
  • 바카스짱 2017/09/15 [18:09]

    수정 삭제

    집, 너무 예뻐요
  • 나비 2017/09/24 [20:09]

    수정 삭제

    신성성이 깃든 곳에서의 하룻밤 잊을 수가 없어요! 밖에 바람이 몹시 불어 자다가 깼는데 내가 누워있는 이 공간은 너무나 고요해서 태풍의 눈 같은 곳에서 보호받고 있는듯한 느낌.. '이 공간에서 느껴지는 이건 뭘까..' 생각했던 밤~ 지금 떠올리니 꿈 같네요ㅎㅎ 남산집을 통해 처음으로 삶의 공간이 주는 의미에 대해 마음으로 느꼈던것 같아요~ 선생님의 글들을 통해 다시 한번 울림을 느낍니다.
  • 2017/10/23 [11:10]

    수정 삭제

    이 방에서 하룻밤을 자보지 못한 게 천추의 한이 될 듯 싶네요. 어거지를 부려서라도 한 밤을 보냈어야 했는데. 그래도 그 곳에 머물렀던 기억을 가지고 있어서 다행이예요. 누군가의 보물을 바라보기만 해도 좋았던 기억.
머리 짧은 여자 아주의 지멋대로
고작 밥 짓기, 무려 밥 짓기
여자가 쓰는 집과 밥 이야기
걷기, 몸의 재발견
메인사진
. ... / 김혜련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뚱뚱하지 않지만, 뚱뚱하다
메인사진
. ... / 최하란
반다의 질병 관통기
‘다른 삶’을 질병의 원인으로 지목하는 사회
메인사진
. ... / 반다
두 여자와 두 냥이의 귀촌일기
당근이랑 다로랑
정은의 빨강그림판
독자들의 영상 메시지
메인사진
일다소식
2018년 1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소식을 전합니다!
[뉴스레터] 실종된 ‘그녀들의 목소리’ 찾기
[뉴스레터] 작년 한 해 무슨 일이… 페미니즘 이슈 꼽아보기
[뉴스레터] 여성의 밤길 ‘보호’가 아니라 ‘안전’이 필요하다
[뉴스레터] ‘성평등’을 반대하는 사람들
[뉴스레터] 가부장제에 희생된 천재 여성조각가의 고통
[뉴스레터] 여성의 영역, 여성의 범주를 깬 여성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