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펭귄남친 2017/09/24 [19:09]

    수정 삭제

    아메리칸 허니에 대한 칼럼 정말 잘 읽었습니다. 깊이 공감합니다. 이 사회의 구조적 모순에 대한 고뇌와 깊은 관찰의 흔적들이 보이네요. 한편의 영화에서 이 사회의 모순에 대한 많은 생각을 불러 일으키네요. 약자에게도 충분한 기회가 주어지고 이 사회가 균형과 조화로 더 나아갈 수 있기를 기원합니다.
  • 스타제이 2017/09/25 [02:09]

    수정 삭제

    이 영화 얼마전에 봤는데 이렇게도 해석이 된다는게 신선한 것 같아요.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 4 2017/09/30 [20:09]

    수정 삭제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 영화가 보고 싶어지네요. 글의 주된 내용과는 다르지만, 저도 글쓴이처럼 택시에서 불쾌한 일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밤늦게 탔고 무엇보다도 짐이 많고, 좁은 공간 안에서 성인 남성과 단둘이 있어서 좀처럼 이견을 제시하기가 망설여졌어요. 그러면 그 기사는 어떤 식으로든 불쾌해 할 것이고, 그러면 저는 어떤 식으로든 헤코지당할 것 같았거든요. 글의 요점과는 벗어나지만, 여성으로서, 택시 타기 정말 힘듭니다. 다른 장소면 언쟁해도 그렇게까지 안전 보장의 위협을 느끼지 않을텐데 말입니다.
나름 빅뉴스 아주의 지멋대로
함께 있다
도시에서 자급자족 실험기
드라이버밖에 쓸 줄 모르는데 햇빛식품건조기를?
메인사진
. ... / 이민영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당갈”을 보니 운동하고 싶어지죠?
메인사진
. ... / 최하란
반다의 질병 관통기
질병과 장애는 구분되어야 할까?
메인사진
. ... / 반다
독자들의 영상 메시지
메인사진
일다소식
[뉴스레터] ‘성 긍정주의’ 페미니즘에 날개를 달다
[뉴스레터] 나는 여성성기훼손(FGM) 피해자다
[뉴스레터] 성접대와 ‘권력형 성폭력’은 별개가 아니다
[뉴스레터] 미투, 타임즈업 운동…‘여성노동’ 이슈로 이어져
<일다>에서 2018년 함께할 독자위원을 모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