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muumuu 2017/09/27 [03:09]

    수정 삭제

    서명했습니다. 생리대 생각만 하면 너무 화가 납니다.
  • 훈이 2017/09/27 [13:09]

    수정 삭제

    정부가 이 문제를 가볍게 처리할까봐 걱정되네요 ㅠㅠ 감시하고 요구하고.. 설치고 떠들어야겠다!!
  • 말이 2017/09/28 [23:09]

    수정 삭제

    일회용생리대 쓰면 배가 아파서 왠만하면 면생리대 쓰려고 하지만, 평소에는 그럴 수가 없어서 토할 것 같은데도 생리대 쓰다가 생리양이 줄어들면 면생리대로 바꿔쓰고.. 한지가 꽤 되었습니다. 몸이 말해줘서 알고 있죠. 일회용생리대가 몸에 안좋은 화학물질 덩어리라는 거. 식약처가 생리대 평생 써도 안전하다고 한 거 보고 코웃음이 나오더군요. 안전의 개념이 완전히 다른가 봅니다. 생리대 기준으로 안전 기준을 맞췄나 보죠. 안죽으면 안전하다는 건가? 정부는 믿을 수 없구나. 정부 위에 자본이 있음을 다시 한번 실감하게 되었습니다.
  • eden 2017/09/29 [21:09]

    수정 삭제

    월경통이 개인이 몸 관리를 못해서, 몸이 특이해서 발생하는 게 아니라 일회용생리대, 생활환경, 생태문제와 무관하지 않다는 것을 알고 기업, 정부, 국회, 시민 모두가 여성의 안전한 월경을 위해 움직여주어야 합니다.
  • 이상경 2017/10/09 [11:10]

    수정 삭제

    생리대와 마찬가지 원리로 만들어진 기저귀 성분은 과연 어떠한가? 참혹한 삶...일회용 생리대 기저귀 커피컵 우의 식기....두 딸의 천기저귀를 햇살에 널었던 시간들 참 다행이다 달마다 세여자의 피수건을 빨고 사는 오늘에 안도하면서도 세상이 우울하고 불안하다 그 무수한 생리대와 기저귀는 어디에 다 묻힐까....생명에 위협이 된다는 사실을 우리의 목숨으로 임상증명해야... 그것도 무수히 많은 사람이 죽고 나서야 바뀌려나 가습기세정제처럼....
아주의 지멋대로 머리 짧은 여자
갓 늙기 시작했다
반다의 질병 관통기
‘아픈 몸’에 대한 차별
메인사진
. ... / 반다
여자가 쓰는 집과 밥 이야기
‘밥’의 언어를 찾아서
메인사진
. ... / 김혜련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더 흔한 폭력과 더 두려운 폭력
메인사진
. ... / 최하란
초보여행자 헤이유의 세계여행
여행은 역시 사람이 반인 것 같아!
메인사진
. ... / 헤이유
두 여자와 두 냥이의 귀촌일기
당근이랑 다로랑
정은의 빨강그림판
독자들의 영상 메시지
메인사진
일다소식
[뉴스레터] 용기 있는 고발이 할리우드를
[뉴스레터] 페미니즘 브랜딩 현상을 보며
2017년 9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뉴스레터] 안전한 생리대를 사용할 권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