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up 2017/09/28 [16:09]

    수정 삭제

    가슴 뭉클하네요. 치매가 오면 함께 지내기 너무 힘들다는데, 어머니 아버지 작가님 다 존경스러워요. 서로를 의지하며 마음 많이 다잡았을 거란 생각이 듭니다.
  • 아서 2017/09/28 [18:09]

    수정 삭제

    우리의 마지막은 어떨까.... 연재 기사 보면서 저도 주위에 친구들이랑 우리의 노후에 대해 얘기해볼 기회를 가졌어요. 경쟁 중심 사회에서 간병이라는 게 얼마나 무시되고 있는지 깨닫게 되었습니다.
머리 짧은 여자 아주의 지멋대로
젠더가 어쨌다고?
반다의 질병 관통기
여성의 건강권 문제로 바라본 ‘성폭력’
메인사진
. ... / 반다
여자가 쓰는 집과 밥 이야기
난세를 주파하는 ‘몸의 힘’
메인사진
. ... / 김혜련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잠이 부족한 사회
메인사진
. ... / 최하란
두 여자와 두 냥이의 귀촌일기
당근이랑 다로랑
정은의 빨강그림판
독자들의 영상 메시지
메인사진
일다소식
[뉴스레터] 나를 닮은, 새로운 이력서 만들기
2018년 2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모임이 열렸습니다.
[뉴스레터] “내 몸에는 흉터가 많다”
[뉴스레터] ‘인공지능과 젠더’에 관한 흥미로운 질문들
[뉴스레터] ‘우리 자신의 언어로!’ 목소리 내기 시작한 여성난민들
2018년 1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소식을 전합니다!
[뉴스레터] 실종된 ‘그녀들의 목소리’ 찾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