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up 2017/09/28 [16:09]

    수정 삭제

    가슴 뭉클하네요. 치매가 오면 함께 지내기 너무 힘들다는데, 어머니 아버지 작가님 다 존경스러워요. 서로를 의지하며 마음 많이 다잡았을 거란 생각이 듭니다.
  • 아서 2017/09/28 [18:09]

    수정 삭제

    우리의 마지막은 어떨까.... 연재 기사 보면서 저도 주위에 친구들이랑 우리의 노후에 대해 얘기해볼 기회를 가졌어요. 경쟁 중심 사회에서 간병이라는 게 얼마나 무시되고 있는지 깨닫게 되었습니다.
비혼여성의 시골생활
너무 애쓰지도, 매이지도 않고 ‘한량’처럼…
메인사진
.... / 정상순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안전한 해외여행을 위한 가이드라인
메인사진
. ... / 최하란
도시에서 자급자족 실험기
콘크리트와의 전쟁, 카페 건축 기초공사
메인사진
. ... / 이민영

독자들의 화력 지원 영상
메인사진
일다소식
[뉴스레터] 모델을 착취한 사진, 정말 예술 맞아요?
[뉴스레터] ‘인터섹스’로서 느끼는 내 존재의 무게
2018년 8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모임이 열렸습니다!
[뉴스레터] 베를린에서 ‘트랜스 여성 난민’으로 산다는 것
[뉴스레터] ‘생각많은 둘째언니’ 장혜영을 만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