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나비 2017/09/30 [11:09]

    수정 삭제

    작가님도 아름다우십니다~~^^
  • 스머프 2017/10/01 [15:10]

    수정 삭제

    오래된 시간이 색깔로 남은 걸 봤을 때 정말 아름답다고 느낀 적이 있어요. 낡고 헐었지만 사라지지 않은 것에 대한 헌사 잘 봤습니다.
  • 웃는혜란 2017/10/14 [07:10]

    수정 삭제

    선생님, 저도 고향집에 부러져서 아빠가 철사로 겨우 꿰메 고쳐 놓은 재봉틀의자 하나가 왠지 제 마음을 이끌어 우리집에 가져다 놓았어요 글을 읽으며 그 의자가 새삼 더 아름답게 느껴지네요 그리고 우리아빠 별명도 강가이버예요^^
  • 빨간모자 2017/11/06 [17:11]

    수정 삭제

    함창엔 고물상이 많아요. 어느날 고물상 순례하러 오세요. (댓글단ㅎㅎ)
나름 빅뉴스 아주의 지멋대로
함께 있다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푸쉬업(Push-Up)을 하자
메인사진
. ... / 최하란
도시에서 자급자족 실험기
드라이버밖에 쓸 줄 모르는데 햇빛식품건조기를?
메인사진
. ... / 이민영
반다의 질병 관통기
질병과 장애는 구분되어야 할까?
메인사진
. ... / 반다
독자들의 영상 메시지
메인사진
일다소식
[뉴스레터] ‘성 긍정주의’ 페미니즘에 날개를 달다
[뉴스레터] 나는 여성성기훼손(FGM) 피해자다
[뉴스레터] 성접대와 ‘권력형 성폭력’은 별개가 아니다
[뉴스레터] 미투, 타임즈업 운동…‘여성노동’ 이슈로 이어져
<일다>에서 2018년 함께할 독자위원을 모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