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나비 2017/09/30 [11:09]

    수정 삭제

    작가님도 아름다우십니다~~^^
  • 스머프 2017/10/01 [15:10]

    수정 삭제

    오래된 시간이 색깔로 남은 걸 봤을 때 정말 아름답다고 느낀 적이 있어요. 낡고 헐었지만 사라지지 않은 것에 대한 헌사 잘 봤습니다.
  • 웃는혜란 2017/10/14 [07:10]

    수정 삭제

    선생님, 저도 고향집에 부러져서 아빠가 철사로 겨우 꿰메 고쳐 놓은 재봉틀의자 하나가 왠지 제 마음을 이끌어 우리집에 가져다 놓았어요 글을 읽으며 그 의자가 새삼 더 아름답게 느껴지네요 그리고 우리아빠 별명도 강가이버예요^^
  • 빨간모자 2017/11/06 [17:11]

    수정 삭제

    함창엔 고물상이 많아요. 어느날 고물상 순례하러 오세요. (댓글단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