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봉봉 2017/10/03 [00:10]

    수정 삭제

    저도 멀미 때문에 큰집 가는 길이 너무 험하게 느껴졌던 기억이 납니다. 성인이 되어서는 친척 집에 거의 가본 적이 없어요. 친척들 간에 관계가 안 좋아서는 아니지만, 연휴에 좋아하는 사람들이랑 재밌는 시간 보내는 것이 좋아서요. 이번 연휴는 길어서 잠도 많이 자고 책도 좀 읽으려고 합니다.
  • under 2017/10/06 [12:10]

    수정 삭제

    남은 연휴 즐겁게 보내세요~ 아주의 지멋대로 보는 재미 같은 게 여유로운 추석 연휴 보내는 법이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