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하고 2017/10/13 [16:10]

    수정 삭제

    죽음은 항상 아주 가까이에 있다는 사실을 중환자실 경험 이후로 늘 상기하려 하고 있습니다. 이런 경험을 읽을 수 있다는 게 왠지 따뜻한 위로가 되네요.
  • 별이 2017/10/15 [19:10]

    수정 삭제

    긴 글 단숨에 읽어내렸어요. 아.... 부모가 암으로 죽는다면 나도 이런 경험을 하겠구나 구체적으로 마치 눈 앞에 그려지는 것 같네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 소소 2017/10/15 [19:10]

    수정 삭제

    돌봄의 시기를 힘겹게 통과하고 있는 모든 비혼 여성들을 응원합니다!!
  • 슬픔 2017/10/18 [18:10]

    수정 삭제

    소중한 글, 잘 읽었습니다.
  • 그냥 2017/10/20 [20:10]

    수정 삭제

    저희 아빠도 폐암으로 돌아가셨어요. 아빠가 마지막으로 의식 있을 때 '우리 딸 미안해'라고 하시더라고요. 사랑한다도 아니고 미안하다고.. 잊고 있었는데 글 읽다가 생각이나서 울었습니다.
  • 아자 2017/10/25 [15:10]

    수정 삭제

    저도 긴글을 한숨에 읽었습니다. 지금 어머니께서 췌장암 말기로 고생하고 계세요. 글을 읽으면서 눈물이 멈추지 않습니다. 지난 1년간 간병하며, 이제는 받아들이기로 했던 죽음. 막상 어머니 아파하시는 모습을 보니 마음이 아픕니다. 하늘은 견딜수 있는만큼의 시련만 주신다고 하던데,, 시련이 너무 힘듭니다. 돌아가실때 돌아가시더라고 안아프게 돌아가셨으면 좋겠는데,, 계속 아파하세요. 마약성 진통제로 인해서 정신도 잘못차리고 계신데,, 그래도 아프데요. 처음엔 살아보려고 여기저기 다니면서 치료해보려 하고, 제발 낫게 해달라고 빌었지만, 이제는 제발 고통없이 편히 보내달라고 빌고 싶습니다.
머리 짧은 여자 아주의 지멋대로
고작 밥 짓기, 무려 밥 짓기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뚱뚱하지 않지만, 뚱뚱하다
메인사진
. ... / 최하란
여자가 쓰는 집과 밥 이야기
풍요의 곳간, 몸
메인사진
. ... / 김혜련
반다의 질병 관통기
‘다른 삶’을 질병의 원인으로 지목하는 사회
메인사진
. ... / 반다
두 여자와 두 냥이의 귀촌일기
당근이랑 다로랑
정은의 빨강그림판
독자들의 영상 메시지
메인사진
일다소식
[뉴스레터] 실종된 ‘그녀들의 목소리’ 찾기
[뉴스레터] 작년 한 해 무슨 일이… 페미니즘 이슈 꼽아보기
[뉴스레터] 여성의 밤길 ‘보호’가 아니라 ‘안전’이 필요하다
[뉴스레터] ‘성평등’을 반대하는 사람들
[뉴스레터] 가부장제에 희생된 천재 여성조각가의 고통
[뉴스레터] 여성의 영역, 여성의 범주를 깬 여성들
[뉴스레터] ‘IMF 20년’ 해고된 여성들을 기억하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