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미리 2017/11/01 [12:11]

    수정 삭제

    주방은 정신이 결여된 말같고 부엌은 그야말로 희노애락 삶의 깊이가 묻어있는 말처럼 느껴집니다 아름다운 부엌을 꾸리고 계시네요...좋은 글 잘 읽고 있습니다^^
  • 보헤미안 2017/11/02 [13:11]

    수정 삭제

    밝은 부엌이 참 보기 좋네요. 음식 만들 맛이 나는 부엌이 따로 있다는 걸 저도 뒤늦게 알게되었습니다. ㅎㅎ
  • 빨간모자 2017/11/06 [17:11]

    수정 삭제

    제 부엌은 절대로 관찰하시면 안됩니다. 후내년 쯤엔 제 부엌 식탁에서 함께 수저를 들 수 있을지도 모르지만요. (늑대가 무서워요. ㅎㅎ ㅎ)
  • 2017/11/13 [12:11]

    수정 삭제

    눈 내린 날의 부엌창가 매우 아름답네요. 저는 요즘 부엌과 친해지려 노력하고 있어요. 의무감을 지우니 학교에 처음가는 아이처럼 신기로움도 있네요.헤
아주의 지멋대로 나름 빅뉴스
하루하루 살아낼 잔근육 기르기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타인과 나를 보호하는 방법
메인사진
. ... / 최하란
도시에서 자급자족 실험기
“바라는 삶을 살아내는 힘”
메인사진
. ... / 이민영
여자가 쓰는 집과 밥 이야기
일상으로 들어온 ‘나의 페미니즘’
메인사진
. ... / 김혜련
반다의 질병 관통기
질병과 장애는 구분되어야 할까?
메인사진
. ... / 반다
두 여자와 두 냥이의 귀촌일기
당근이랑 다로랑
정은의 빨강그림판
독자들의 영상 메시지
메인사진
일다소식
[뉴스레터] 미투, 타임즈업 운동…‘여성노동’ 이슈로 이어져
<일다>에서 2018년 함께할 독자위원을 모집합니다!
2018년 4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모임이 열렸습니다.
[뉴스레터] 강간공화국을 뒷받침해 온 법, ‘무고죄’
[뉴스레터] 다문화를 ‘소비’할뿐 인종주의는 깨지 않잖아요
[뉴스레터] 성차별 방송광고에 ‘댓글 뭇매’로는 족하지 않다
<페미니스트 엄마와 초딩 아들의 성적 대화>가 출간됐습니다!
2018년 3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모임이 열렸습니다.
[뉴스레터] “미투” “위드유” 우리는 어디든 존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