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냥이 2017/10/31 [10:10]

    수정 삭제

    몸고생 마음고생 많으셨어요. 너무 어린 나이에 무거운 짐을 지게 되다니 얼마나 힘들었을까 상상도 못 하겠네요. 중년에 맞이하기에도 당황스럽고 벅찬 상황인데 말이에요. 살면서 돌봄이 얼마나 필요하고 많은 시간과 노동을 들이는 일인지 새삼 알게되고, 현실에 전혀 맞지 않는 인식이 얼마나 부당한지도 알게 되었어요. 간병을 하는 사람이 겪은 얘기가 위안이 됩니다.
  • jimin 2017/10/31 [12:10]

    수정 삭제

    간병과 직장 유지는 불가능한 일일까요, 저도 고민입니다. 참 수고가 많으시네요. 어마니의 건강을 기도하겠습니다.
아주의 지멋대로 나름 빅뉴스
그녀들의 사정
도시에서 자급자족 실험기
퇴비 제조기를 손수 만들어야 하는 이유
메인사진
. ... / 이민영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도망은 ‘도망이나 치는 것’일까?
메인사진
. ... / 최하란
반다의 질병 관통기
질병과 장애는 구분되어야 할까?
메인사진
. ... / 반다
독자들의 영상 메시지
메인사진
일다소식
[뉴스레터] 노메이크업, 찌찌해방…‘#탈코르셋’ 침묵을 깬 여성들
[뉴스레터] ‘페미니즘 교육’ 정말 준비됐나요?
2018년 5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모임이 열렸습니다!
[뉴스레터] 한국정치는 ‘50대’ ‘남성’이 과다 대표된 게 문제죠
[뉴스레터] ‘성 긍정주의’ 페미니즘에 날개를 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