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냥이 2017/10/31 [10:10]

    수정 삭제

    몸고생 마음고생 많으셨어요. 너무 어린 나이에 무거운 짐을 지게 되다니 얼마나 힘들었을까 상상도 못 하겠네요. 중년에 맞이하기에도 당황스럽고 벅찬 상황인데 말이에요. 살면서 돌봄이 얼마나 필요하고 많은 시간과 노동을 들이는 일인지 새삼 알게되고, 현실에 전혀 맞지 않는 인식이 얼마나 부당한지도 알게 되었어요. 간병을 하는 사람이 겪은 얘기가 위안이 됩니다.
  • jimin 2017/10/31 [12:10]

    수정 삭제

    간병과 직장 유지는 불가능한 일일까요, 저도 고민입니다. 참 수고가 많으시네요. 어마니의 건강을 기도하겠습니다.
비혼여성의 시골생활
너무 애쓰지도, 매이지도 않고 ‘한량’처럼…
메인사진
.... / 정상순
도시에서 자급자족 실험기
세상의 모든 아마추어 출점기
메인사진
. ... / 이민영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안전한 해외여행을 위한 가이드라인
메인사진
. ... / 최하란

독자들의 화력 지원 영상
메인사진
일다소식
[뉴스레터] 모델을 착취한 사진, 정말 예술 맞아요?
[뉴스레터] ‘인터섹스’로서 느끼는 내 존재의 무게
2018년 8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모임이 열렸습니다!
[뉴스레터] 베를린에서 ‘트랜스 여성 난민’으로 산다는 것
[뉴스레터] ‘생각많은 둘째언니’ 장혜영을 만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