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냥이 2017/10/31 [10:10]

    수정 삭제

    몸고생 마음고생 많으셨어요. 너무 어린 나이에 무거운 짐을 지게 되다니 얼마나 힘들었을까 상상도 못 하겠네요. 중년에 맞이하기에도 당황스럽고 벅찬 상황인데 말이에요. 살면서 돌봄이 얼마나 필요하고 많은 시간과 노동을 들이는 일인지 새삼 알게되고, 현실에 전혀 맞지 않는 인식이 얼마나 부당한지도 알게 되었어요. 간병을 하는 사람이 겪은 얘기가 위안이 됩니다.
  • jimin 2017/10/31 [12:10]

    수정 삭제

    간병과 직장 유지는 불가능한 일일까요, 저도 고민입니다. 참 수고가 많으시네요. 어마니의 건강을 기도하겠습니다.
머리 짧은 여자 아주의 지멋대로
고작 밥 짓기, 무려 밥 짓기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뚱뚱하지 않지만, 뚱뚱하다
메인사진
. ... / 최하란
여자가 쓰는 집과 밥 이야기
풍요의 곳간, 몸
메인사진
. ... / 김혜련
반다의 질병 관통기
‘다른 삶’을 질병의 원인으로 지목하는 사회
메인사진
. ... / 반다
두 여자와 두 냥이의 귀촌일기
당근이랑 다로랑
정은의 빨강그림판
독자들의 영상 메시지
메인사진
일다소식
[뉴스레터] 실종된 ‘그녀들의 목소리’ 찾기
[뉴스레터] 작년 한 해 무슨 일이… 페미니즘 이슈 꼽아보기
[뉴스레터] 여성의 밤길 ‘보호’가 아니라 ‘안전’이 필요하다
[뉴스레터] ‘성평등’을 반대하는 사람들
[뉴스레터] 가부장제에 희생된 천재 여성조각가의 고통
[뉴스레터] 여성의 영역, 여성의 범주를 깬 여성들
[뉴스레터] ‘IMF 20년’ 해고된 여성들을 기억하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