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독자 2017/11/23 [21:11]

    수정 삭제

    그레이스 앤 프랭키는 몰랐네요. 굳 정보 얻어갑니다~
  • Jds 2017/11/24 [09:11]

    수정 삭제

    와 좋아요. 이런 거 ㅎㅎ
  • 망고네 2017/11/24 [10:11]

    수정 삭제

    신세계다! 다음 편도 기다릴게요!!
  • 피스 2017/11/28 [21:11]

    수정 삭제

    저는 여기에 ‘체인지 디바’ 도 추가해서 추천해요 ㅎㅎ 모델이 사고로 죽은 이후 유능한 변호사의 몸에 들어가서 일어나는 흥미롭고 무겁지만은 않은 에피소드들인데 매 화마다 여러 사건들이 일어나고 해결되면서 지루할 틈이 없어요. 그리고 여성들의 다양한 모습을 결코 비하하지 않고 보여줘요~
  • 저도 추천 2018/03/05 [10:03]

    수정 삭제

    마블 제시카 존스도 추천합니다. 히어로물이지만 그 주인공은 여성이고 다른 의자매이지 친구와의 우정 이상의 끈끈한 관계도 그려졌죠.
비혼여성의 시골생활
너무 애쓰지도, 매이지도 않고 ‘한량’처럼…
메인사진
.... / 정상순
도시에서 자급자족 실험기
세상의 모든 아마추어 출점기
메인사진
. ... / 이민영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안전한 해외여행을 위한 가이드라인
메인사진
. ... / 최하란

독자들의 화력 지원 영상
메인사진
일다소식
[뉴스레터] 모델을 착취한 사진, 정말 예술 맞아요?
[뉴스레터] ‘인터섹스’로서 느끼는 내 존재의 무게
2018년 8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모임이 열렸습니다!
[뉴스레터] 베를린에서 ‘트랜스 여성 난민’으로 산다는 것
[뉴스레터] ‘생각많은 둘째언니’ 장혜영을 만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