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샤알레 2018/01/05 [16:01]

    수정 삭제

    연재 넘 재밌는 거 ㅋㅋ 잘 읽었습니다~
  • asdf 2018/01/05 [16:01]

    수정 삭제

    잘 읽었습니다 :-)
  • ㅇㄹ 2018/01/05 [22:01]

    수정 삭제

    글 재밌네요 ㅋㅋ.
  • 오미자 2018/01/05 [22:01]

    수정 삭제

    여성을 위한 섬세하고 문학적인 애로틱
  • 람쥐 2018/01/06 [21:01]

    수정 삭제

    이 연재기사 재밌어서 항상 기다리고 있습니다 ㅎㅎ 이렇게 다양하게 접근하고 해석할 수 있다는게 정말 신기하고 재밌어요
  • 꼴페미 2018/01/13 [19:01]

    수정 삭제

    꼴페미 개 역겨워요
  • 알가든 2018/01/14 [00:01]

    수정 삭제

    이 연재 정말 너무... 재밌다
  • 민지 2018/01/14 [21:01]

    수정 삭제

    응~ 꼴페미라는 애야 나는 네가 역겨워 하는 꼴페미라는 게 참 자랑스러워~~^^ 너같은 새끼 믿고 거를 수 있으니까^^~~~~~
  • ㅇㄹ 2018/01/15 [20:01]

    수정 삭제

    상냥하게 가르쳐줘'를 읽을 때마다 나만 그런 것이 아니었고 혼자가 아니었다는 안도감을 받고있습니다. 기획에 깊은 감사드립니다.
나름 빅뉴스 아주의 지멋대로
함께 있다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푸쉬업(Push-Up)을 하자
메인사진
. ... / 최하란
도시에서 자급자족 실험기
드라이버밖에 쓸 줄 모르는데 햇빛식품건조기를?
메인사진
. ... / 이민영
반다의 질병 관통기
질병과 장애는 구분되어야 할까?
메인사진
. ... / 반다
독자들의 영상 메시지
메인사진
일다소식
[뉴스레터] ‘성 긍정주의’ 페미니즘에 날개를 달다
[뉴스레터] 나는 여성성기훼손(FGM) 피해자다
[뉴스레터] 성접대와 ‘권력형 성폭력’은 별개가 아니다
[뉴스레터] 미투, 타임즈업 운동…‘여성노동’ 이슈로 이어져
<일다>에서 2018년 함께할 독자위원을 모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