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술래 2018/01/17 [14:01]

    수정 삭제

    작가분의 소소한 일상의 이야기에 동질감이 느껴질 때가 많습니다. 아직은 이벤트라는 밥짓기 얘기도 꼭 내 얘기인 것만 같아요. 냉장고 문 열기가 무서워요. ㅋㅋ
  • 징거 2018/01/18 [11:01]

    수정 삭제

    미지의 냉장고.. 넘 재밌는 말이다. 캐공감!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무에타이, 와이끄루, 핑크 그리고 여성 낙무아이
메인사진
. ... / 최하란
도시에서 자급자족 실험기
자립은 홀로가 아니다
메인사진
. ... / 이민영
독자들의 화력 지원 영상
메인사진
일다소식
[뉴스레터] ‘일회용 생리대 파동’ 이후 재점화된 부작용 논란
[뉴스레터] 수많은 소녀들 성착취…알 켈리는 어떻게 가능했나
2019년 1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모임이 열렸습니다!
[뉴스레터] 성매매 집결지 화재, 그곳에 있던 건 ‘사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