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파동 2018/01/20 [14:01]

    수정 삭제

    산책길에 눈에 담긴 풍경아 너무 아름다워서 글을 읽으면서 가슴이 두근거리는 경험을 했어요.
  • 안녕 2018/02/04 [11:02]

    수정 삭제

    걷기를 배우고 호흡을 배우고. 오랫동안 잘못된 방향으로 길들여진 신체를 제대로 쓰기 위해 다른 방법을 익히는 중이신 거겠지만, 자연스럽고 누구나 할 수 있는 필요하다면 조금 더 관찰하고 발견할 수 있는 일이기도 할텐데 매번 삶을 구성하는 모든 것을 배워야 하는 것인가 의문이 일렁였습니다.
  • 일혜 2018/02/23 [18:02]

    수정 삭제

    인간은 걷는 것만으로도 선해지고 기뻐진다고 하니,
    일상의 걷기를 통해 몸의 풍요로움을 이루고 싶습니다.
    이렇게 글을 통해 모호했던 것들이
    구체적 개념으로 우뚝 서니 감사한 마음 절로 듭니다.
비혼여성의 시골생활
농촌의 독거여성노인들이 이제 내 동지야
메인사진
.... / 정상순
도시에서 자급자족 실험기
만만찮은 도시에서의 생태건축
메인사진
. ... / 이민영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만67세 호주 할머니와 달리기
메인사진
. ... / 최하란

독자들의 화력 지원 영상
메인사진
일다소식
[뉴스레터] 한국은 ‘아동.청소년 성착취’에 왜 이리 무방비한가?
2018년 10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모임이 열렸습니다.
[뉴스레터] 전국 페미니스트 농민 지도를 만들고 싶어요
[뉴스레터] 만67세 호주 할머니와 달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