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파동 2018/01/20 [14:01]

    수정 삭제

    산책길에 눈에 담긴 풍경아 너무 아름다워서 글을 읽으면서 가슴이 두근거리는 경험을 했어요.
  • 안녕 2018/02/04 [11:02]

    수정 삭제

    걷기를 배우고 호흡을 배우고. 오랫동안 잘못된 방향으로 길들여진 신체를 제대로 쓰기 위해 다른 방법을 익히는 중이신 거겠지만, 자연스럽고 누구나 할 수 있는 필요하다면 조금 더 관찰하고 발견할 수 있는 일이기도 할텐데 매번 삶을 구성하는 모든 것을 배워야 하는 것인가 의문이 일렁였습니다.
  • 일혜 2018/02/23 [18:02]

    수정 삭제

    인간은 걷는 것만으로도 선해지고 기뻐진다고 하니,
    일상의 걷기를 통해 몸의 풍요로움을 이루고 싶습니다.
    이렇게 글을 통해 모호했던 것들이
    구체적 개념으로 우뚝 서니 감사한 마음 절로 듭니다.
아주의 지멋대로 머리 짧은 여자
애들이 무슨 술맛을 아냐고?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빨리 먹는 사회
메인사진
. ... / 최하란
여자가 쓰는 집과 밥 이야기
나에게 공부란 무엇인가
메인사진
. ... / 김혜련
반다의 질병 관통기
여성의 건강권 문제로 바라본 ‘성폭력’
메인사진
. ... / 반다
두 여자와 두 냥이의 귀촌일기
당근이랑 다로랑
정은의 빨강그림판
독자들의 영상 메시지
메인사진
일다소식
[뉴스레터] 나를 닮은, 새로운 이력서 만들기
2018년 2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모임이 열렸습니다.
[뉴스레터] “내 몸에는 흉터가 많다”
[뉴스레터] ‘인공지능과 젠더’에 관한 흥미로운 질문들
[뉴스레터] ‘우리 자신의 언어로!’ 목소리 내기 시작한 여성난민들
2018년 1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소식을 전합니다!
[뉴스레터] 실종된 ‘그녀들의 목소리’ 찾기
배너